뉴스 > 사건·사고
함양경찰서 간부도 음주운전 적발
경남경찰 “단속 강화” 밝힌 다음날 함양읍서 주민 신고, 면허취소 수준
 
함양신문 기사입력  2021/07/27 [17:38] ⓒ 함양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난 26일 경남경찰청에 따르면 함양경찰서 소속 경감 A(58)씨는 지난 24일 오후 9시께 함양군 함양읍의 한 도로에서 음주운전을 한 혐의(도로교통법 위반)로 적발됐다. A씨는 이날 지인들과 안의면에서 술을 마신 뒤 주거지인 함양읍으로 가기 위해 운전대를 잡았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A씨는 ‘차가 비틀거린다’는 시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에게 주거지 인근에서 붙잡혔다.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이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A씨는 수년 전 음주운전을 한 혐의로 첫 적발된 뒤 지난해 10월에도 음주운전으로 또 한 차례 적발돼 대기발령 조치를 당한 바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A씨를 수사한 경찰은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사건을 송치했지만, 검찰 단계에서 ‘혐의 없음’ 처분을 받았다. 당시 A씨가 음주운전 뒤 차를 세워 놓고 술을 더 마신 이후 다음 날 음주 측정을 했는데, 음주 전후와 운전 간의 인과관계가 소명되지 못해 공소유지가 어려운 이유 때문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위 계급이었던 A씨는 당시 두 번째 적발 이후 ‘직권경고’ 처분을 받았으며, 지난해 말 경감으로 승진 후 1년도 지나지 않아 다시 세 번째 적발된 것이다.

 

경남경찰청 관계자는 26일 “현재 간부는 직위해제된 상태로 조사를 받고 있다”며 “이 결과를 토대로 징계위원회에 회부할 예정으로 중징계를 피하기 어려울 것 같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양신문
 
 
함양경찰서 간부도 음주운전 적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고운주유소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지리산천왕축제, 강력한 희망메시지를 전하다 / 함양신문
안의초등학교 88회 졸업생 삼익우회 모교에 발전기금 100만원 쾌척 / 함양신문
지리산서 천종산삼 5대 가족 발견 / 함양신문
국태민안, 세계평화 기원, “2021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성공기원 “제6회 지리산마고예술제”열려 / 함양신문
제2차 국가도로망종합계획(2021-2030) 확정…남북6축 신설 성과 / 함양신문
면역력부터 건강·활력까지 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에서 다 챙기세요! / 함양신문
‘사랑해’, 상림공원 고운별빛길 포토존에서 사진을 찍고 있는 어린 남매 / 함양신문
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에서 에너지 높이고 활력 충전하고 가이소! / 함양신문
2021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 개막 이후 순항 중 / 함양신문
‘잘 부탁해~ 말아’, 승마를 체험하기 전 말에게 당근을 주고 있는 어린이 / 함양신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