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기고 > 청암 정일상
[청암 정일상] 행복, 그 조건
 
함양신문 기사입력  2020/03/30 [10:18] ⓒ 함양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청암 정일상 시인.수필가 본지 논설위원 함양신문

 

인간은 누구나 행복하기를 원한다. 그런데 요즘 사람들이 웬 욕심이 그리 많은지 큰일이 났다고 생각된다. 집하나 가지고 살면 됐지, 강남의 집값이 천정부지로 올라 국민들의 위화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오죽하면 문재인 대통령이 연두 기자회견에서 부동산과의 전쟁에서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천명을 하셨을까 생각해 본다.

 

지금 세계에는 200여개의 나라가 있다. 그중 인구가 5000만 명 이상이면서 1인당 국민소득이 3만 달러가 넘는 나라는 7곳이라고 한다. 인구가 많으면서도 경제적으로 풍요로운 부자나라들이며, 미국, 일본, 영국,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그리고 한국, 이렇게 7나라이다. 우리나라도 포함되어있다.

 

객관적인 조건으로 본다면 대한민국의 모든 국민은 상대적으로 부유한 사람들 이며 행복하게 살고 있어야 한다. 그런데도 이제 나라가 망한다고 난리들이다. OECD국가 중 삶의 만족도에서는 27위로 0ECD평균치에 미치지 못하고 있으며, 2015년 기준 행복지수에서는 조사대상 143개국 중 118위로 최하위권이 속한다.

 

세계전체에서는 자살 율이 3위이며 OECD에서는 단연 1위라고 한다. 왜 우리국민들은 객관적인 풍요 속에서도 행복하지 못할까 하고 생각해 본다. 아마도 그것은 우리 국민들이 감사생활을 할 줄 모르는데서 생기는 일이라고 저는 생각한다. 성공하고 승리하는 사람의 특성은 ① 절대 긍정 ② 항상 감사 ③ 오직 초심일관 ④ 뚝심이라고 한다.

 

탈무드에 「이 세상에 가장 지혜로운 사람이 누구인가? 어떠한 경우에도 배움의 자세를 갖는 사람이다. 이 세상에서 제일 강한 사람은 누구인가? 자신과의 싸움에서 이기는 사람이다. 그리고 이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사람이 누구인가? 지금 이 모습 그대로 감사하면서 사는 사람이다.」 라고 했다.

 

그리고 아리스토텔레스는 ‘행복은 감사하는 사람의 것’이라 했고, 인도의 시성(詩聖) 타고르도 ‘감사의 분량이 곧 행복의 분량’ 이라고 했다. 이렇듯 사람은 감사한 만큼 행복하게 살 수 있는 것이다. 그러니까 이 말은 ‘행복해서 감사한 것이 아니라 감사하기 때문에 행복해진다.’는 말일 것이다.

 

또한 독일의 빌헬름 웰러는 ‘가장 행복한 사람은 가장 많이 소유한 사람이 아니라, 가장 많이 감사하는 사람’ 이라고 했다. 결국 행복은 소유에 정비례하기 보다는 감사에 정비례한다는 말이 아닐까 싶다. 아무리 지식과 권세와 부(富)를 많이 쌓아 놓았다고 해도 감사하지 못하면 진정 풍요로운 삶을 누릴 수 없는 것이라 여긴다.

 

그럼 무엇을 행복이라고 할까이다. 모든 사람들에게 적용되는 행복의 절대기준은 없다. 그만큼 상대적이고 주관적이기 때문에 행복에 대한 자기정의가 선행돼야하고, 행 복에 대한 자기철학이 있어야 하는 것이다. 상당수의 사람들이 행복을 곧 소유라고 생각한다. 그러면 그 소유가 없어졌을 때는 불행해질 수밖에 없는 것이다.

 

행복은 ‘느낌’이기 때문에 소유가 절대적인 조건은 아니다. 그러나 행복의 조건은 있게 마련이다.

 

첫째, 절대감사 해야 한다. 감사 생활은 사은(四恩:천지·부모·동포· 법률)의 절대 은(絶對恩)을 아는 것이다. 아무 일이 없어도 무엇을 얻지 못해도 그냥 감사하고, 덕분이며, 고마움이 저절로 일어나는 절대 감사이다 .

 

둘째, 절반감사이다. 내 뜻대로 되는 것이 50%가 넘으면 100% 감사하는 것이다. 내 뜻대로 100%되는 일은 없다. 절반의 감사, 50% 감사를 수용하면 그것이 100% 감사로 들어가는 것이다. 그러니까 절반만 나의 뜻에 맞으면 받아들이고 감사하는 것이라 여긴다.

 

셋째, 인과감사이다. 많은 생을 통하여 알고도 짓고 모르고도 지은 잘잘못이 오늘의 인연과 나를 이룬 것이다. 그러니까 우리의 행과 불행은 모두가 내가 짓고 내가 받는 것이다. 인과를 알면 원망이 없는 것이다. 그걸 모르니 원망하고, 불평하며, 싸우는 것이라 여긴다.

 

결국 행복의 조건 키워드는 ‘원망생활을 감사 생활로 돌리는 것’이며, 그러므로 감사생활 하는 사람이 제일 잘 사는 사람이고 가장 행복한 사람이 아닐 까 하고 생각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양신문
 
 
[청암 정일상] 행복, 그 조건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그린테크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지리산천왕축제, 강력한 희망메시지를 전하다 / 함양신문
[함양신문 창간 29주년 축사] 김판근 재창원 함양군 향우회 회장 / 함양신문
[사설] 팔령, 인산가 죽염특화농공단지 건설, 이를 반대하는 주민들과 진통 / 함양신문
함양 견불사 제24회 6.25 나라사랑 호국음악회 / 함양신문
함양군, 물에 대한 고마움을 생활 속 물절약 실천으로 / 함양신문
수동초, 흙내음 솔솔~~ 어린이 화훼체험교육 시작 / 함양신문
[함양신문 창간 29주년 축사] 양영인 재부함양군향우회 회장 / 함양신문
서춘수 군수·전유성 방송인 합작, 온라인 콘서트, ‘지리산을 지휘하다’SNS를 뜨겁게 달구다 / 함양신문
함양군, 외국인 근로자 선제검사 확산 방지 선제적 대응 / 함양신문
함양국유림관리소, 호국보훈의 달 맞아 충혼탑 참배 나서 / 함양신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