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기고 > 청암 정일상
[청암 정일상] 운(運), 운을 부르는 사람
 
함양신문 기사입력  2020/03/16 [09:43] ⓒ 함양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청암 정일상 시인.수필가 본지 논설위원   함양신문

 어떤 운(運)을 가졌으면 좋을까 하고 골돌이 머리에 담아 생각해 본다. 그리고 운(運)이란 무엇일까 하고 머리에 담아 곰곰이 생각해 본다. 흔히 운을 ‘끊어진 것을 이어주는 것’ ‘망가진 것을 고쳐주는 것’이라고 한다. 그럼 정말 운(運)이라는 것이 있는 가 이다. 내 결론은 ‘운은 있다.’이다. 그럼 운이란 무엇이고 어떤 작용을 하는 것인가를 알아보는 것도 의미 없는 일은 아닐 것이라 여긴다.

 

운이란 고정되어 정체되어 있지 않고 흐르고 움직이고 순환함을 나타낸다. 그러니까 운이란 다른 표현으로 ‘때’를 의미하는 것이리라. 끊임없이 흘러가는 시간과 세월 중에 언제 시작하고, 언제 거둬들일 것인지, 아니면 그대로 현상을 유지하고 계속 끌고 갈 것인지 그 시기, 즉 때를 판단하는 것이 핵심이다.

 

그런데 잘나가는 사람이 더 잘나가는 것은 운이 아니라는 것이다. 열심히 노력해야 운이 오는 것이다. 그래서 더 잘나가는 사람은 열심히 노력했기 때문인 것이다. 니시나카 쓰도무의 <운을 읽는 변호사>라는 책이 있다. 저자는 50여년 변호사 생활 동안 1만 명이 넘는 사람들의 삶을 곁에서 지켜봤다고 한다. 그래서 나온 책이 바로 ‘운(運)’에 대한 이야기이다. 세상에는 확실히 운이 좋은 사람과 나쁜 사람이 있다고 했다.

 

첫째, 악행으로 얻은 성공은 오래가지 못한다고 했다. 잔머리를 굴려 돈을 잔뜩 벌었거나 출세를 했어도, 그 성공은 오래가지 못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 실패하여 궁지에 몰리는 경우가 많다고 했다. 노자(老子) 《도덕경(道德經)》에 ‘하늘의 법망은 크고 넓어서 빠져나갈 수 있을 것 같지만, 악인은 빠짐없이 걸러낸다(天網恢恢 疎而不漏)’는 말이 있다. 악행은 반드시 진리가 벌을 내린다. 악행으로 얻은 성공은 한 순간이기 때문이다.

 

둘째, 다퉈서 좋은 일은 아무것도 없다. ‘운’을 불러오기 위해서는 사람들과 다툼을 피하고 선행을 쌓아가야 한다고 말한다. 다툼은 결과적으로 상대방의 원한을 사 운을 나쁘게 만들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소송에서 이겨서 큰돈을 손에 넣었다고 하더라도 그 돈을 잃는 경우가 허다하다는 것이다. ‘다툼을 막는 것이 운을 지키는 비결’인 것이다.

 

셋째, 원망생활을 감사생활로 돌리는 것이다. 모든 일에 항상 감사하는 마음을 가져야 한다. 도덕과학에서는 이것을 ‘도덕적 부채’라고 부른다. 이 도덕적 부채에 대한 인식 없이 살거나 감사한 마음을 가지지 않으면 운이 달아난다. 감사생활을 하면 없던 운도 달려오기 마련이다.

 

넷째, 좋은 운은 겸손하고 은혜를 잊지 않는 마음에서 온다. 살아있음이 행운임을 실감하고 경이와 감사의 마음을 가지는 것이 지금의 행운을 지키고 더 좋은 운을 부르는 비결인 것이다. 반대로 살아있음에 대한 감사함을 잊고 세상과 다투려고만 하면 행운은 달아나고 불운이 찾아오는 법이다. 은혜를 잊지 않는 것, 이것이 사람의 운을 바꾸는 근간인 것이다.

 

또한 다섯째, 남을 위한 일일수록 더 기쁜 마음으로 하는 것이다. 운이 좋은 사람은 ‘남에게 도움을 주는 사람’이다. 일을 할 때는 남에게 도움이 된다는 생각을 하면서 해야 한다. 그러면 힘든 일도 주위 사람들이 기뻐하니, 나도 기쁘고, 점점 더 다른 사람에게 도움이 되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이런 선순환을 경험하고 나면 일이 잘 풀릴 뿐 아니라 주변의 협력도 얻을 수 있다.

 

여섯째, 그 외 운을 부르기 위한 경계의 말들이다.

 

 

 

① 부부끼리 감사해하면 그 집은 잘되기 마련이다.

 

② 다툼 중에서도 상속 분쟁은 큰 불운의 서막이다.

 

③ 나만 잘되길 바라면 운이 돌아선다.

 

④ 어머니의 은혜를 깨닫기 만 해도 운을 좋게 바꿀 수 있다.

 

⑤ 부모님을 부양하면 좋은 운이 나를 부양한다.

 

⑥ 인간성 좋은 사람은 처음엔 손해 보지만 나중엔 성공하게 된다.

 

⑦ ‘유능하다’는 말보다 ‘믿을 수 있다’는 말이 진짜 칭찬이라 여긴다.

 

⑧ 100만큼 일하고 80만 바라면 120의 운이 들어온다.

 

 

 

니시나키 쓰토무의 <운을 부르는 변호사>의 내용이 대체로 수긍이 가는 말이 아닌가 싶어진다. 언제나 『원망생활을 감사생활로 돌리자』고 마음을 먹어야 한다.

 

 

 

그렇다. 원망생활만 하는 사람은 미물(微物)에서도 해독(害毒)을 입고, 감사생활을 하는 사람은 인천대중(人天大衆)과 하늘의 보호를 받아 하는 일 마다 운을 부르고 행복을 누리는 첩경(捷徑)인 것이다. 올해 경자 년에는 우리 모두 운을 부르는 한 해가 되면 얼마나 좋을 까 싶어진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양신문
 
 
[청암 정일상] 운(運), 운을 부르는 사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그린테크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지리산천왕축제, 강력한 희망메시지를 전하다 / 함양신문
[함양신문 창간 29주년 축사] 김판근 재창원 함양군 향우회 회장 / 함양신문
[사설] 팔령, 인산가 죽염특화농공단지 건설, 이를 반대하는 주민들과 진통 / 함양신문
함양 견불사 제24회 6.25 나라사랑 호국음악회 / 함양신문
함양군, 물에 대한 고마움을 생활 속 물절약 실천으로 / 함양신문
수동초, 흙내음 솔솔~~ 어린이 화훼체험교육 시작 / 함양신문
[함양신문 창간 29주년 축사] 양영인 재부함양군향우회 회장 / 함양신문
서춘수 군수·전유성 방송인 합작, 온라인 콘서트, ‘지리산을 지휘하다’SNS를 뜨겁게 달구다 / 함양신문
함양군, 외국인 근로자 선제검사 확산 방지 선제적 대응 / 함양신문
함양국유림관리소, 호국보훈의 달 맞아 충혼탑 참배 나서 / 함양신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