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문화
‘함양 상백리고분군’ 50년 만의 귀향
함양상백리고분군 출토 갑옷 등 199점 함양박물관으로 이관, 추후 특별전시 등 예정
 
함양신문 기사입력  2021/12/07 [13:54] ⓒ 함양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함양군에서 최초로 발굴조사된 고분군인 ‘함양 상백리고분군’에서 출토된 갑옷 등 199점의 유물이 50년만에 고향으로 돌아왔다.

 

군에 따르면 지난 9월 ‘함양 상밸리고분군’ 출토 유물에 대해 문화재청의 발굴문화재 국가귀속 조치 통보에 따라 경상남도로 관리권 위임을 요청하고 동아대학교박물관과 유물 인수 협의를 진행하여 12월 3일자로 함양박물관으로 이관하였다.

 

이관된 함양상백리고분군 출토 유물은 1972년 2월 함양군 수동면 상백리 일원에서 농지평야를 구간 정리하던 중 발견되어 그 다음달인 3월에 4일간 동아대학교박물관에 의해 긴급 발굴되었다.

 

발굴당시 유적지 대부분이 경작으로 이미 많이 훼손된 상태였지만 가야시대 굴식 돌방무덤(橫穴式石室墳) 8기가 발굴되었고 그곳에서 토기를 비롯한 많은 부장유물이 수습되었는데 그 중에는 등자(발걸이)를 비롯한 마구류와 비늘갑옷(札甲) 및 판갑옷(短甲) 등이 포함되어 있었다.

 

함양박물관은 함양상백리고분에서 출토된 유물 대도 등 12점을 동아대학교박물관에서 장기 대여하여 상설전시실 전시를 하고 있었으나, 이제는 대여하지 않고 다른 유물로 교체하여 전시가 가능하게 되었다.

 

지난 2016년 12월 13일 국가문화재 보관관리처로 지정되된 함양박물관은 2018년 함양 농업기술센터조성부지 내 발굴 유물을 시작으로 현재 2,090점의 유물이 이관되어 보관·관리 되고 있다.

 

박물관 관계자는 “이번에 이관된 유물은 수장고에 보관되고 있으며 차후 유물 사진촬영, 훈증처리, 금속유물의 보존처리를 거쳐 특별전시를 통해 만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함양군에서 출토된 유적의 유물들에 대한 국가귀속을 계속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가귀속’이란 지표조사 또는 발굴조사 과정 등에서 발견 또는 발굴된 문화재에 대하여 공고를 거쳐 소유자가 없는 것으로 판정된 문화재를 국가가 보관·관리하기 위해 취하는 조치를 말함.

  © 함양신문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양신문
 
 
‘함양 상백리고분군’ 50년 만의 귀향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고운주유소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지리산천왕축제, 강력한 희망메시지를 전하다 / 함양신문
함양군, 주민자치회 위원 위촉 및 발대식 개최 / 함양신문
〔출마의 광장〕서만훈 전 고성부군수, 함양군수 출마선언 / 함양신문
함양청년회의소 창립 46주년 기념식 및 회장단 이취임식 개최 / 함양신문
[출향 작가 전희식의 마음 챙기기] 신종 예의 / 함양신문
〔출마의 광장〕정상목 경남지체장애인협회함양군지회장, 함양군의회 의원 출마 선언 / 함양신문
함양미래발전연구포럼 지역인사들과 간담회 개최 / 함양신문
[조봉래 특별기고] 4차 산업혁명 선도할 전문대학 전문인재 양성 지원 1조원 시대 앞당겨야 / 함양신문
함양 쿠팡 물류센터 행정절차 순항에 따른 착공 가시화 / 함양신문
봄 내음 가득한 고로쇠 채취 / 함양신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