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문화
경남농업기술원, 목이버섯 병재배 배지 개발 연구 추진
- 목이버섯 병재배용 적합배지 개발, 농가소득과 직결되는 실용기술
 
함양신문 기사입력  2021/08/02 [10:11] ⓒ 함양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남도농업기술원(원장 정재민)은 병재배용 목이버섯의 생산량을 안정적으로 늘릴 수 있는 ‘적합배지’를 개발하는 중에 있다고 밝혔다.

 

목이(木耳)버섯은 귀 모양을 닮아 붙여진 명칭으로 항암, 심혈관 질환, 항콜레스테롤, 골다공증 예방에도 효능이 높아 기능성 버섯으로 국내외로 소비가 증가하고 있다.

 

현재 국내 목이버섯은 주로 건조된 형태로 수입되거나, 중국산 봉지배지를 수입하여 재배하는 방식을 이용하고 있다. 그러나 봉지재배에서 사용한 봉지는 재사용이 불가하여 버려지고, 배지 원료를 투입하는 과정에서 자동화가 어려워 많은 인력이 필요한 것이 단점이다.

 

이러한 문제는 반영구적 사용 및 자동화가 가능한 병 용기에서 재배하면 해결할 수 있다. 하지만 목이버섯 병재배에 대한 규격화가 이루어져 있지 않아 표준재배기술 개발에 대한 버섯농가의 요구가 늘고 있다.

 

이에 도 농업기술원은 병재배시 안정적으로 목이버섯의 생산량을 늘릴 수 있는 배지를 개발하는 중에 있으며, 현재 약 80종 중 5종을 선발 완료하였다. 선발된 배지의 질소함량은 0.57% 이하로 다른 버섯의 배지보다 약 28% 낮으며, 평균 목이버섯의 수확량을 40% 가량 높이는 것은 물론 품질 또한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는 목이버섯 병재배 기술 개발과제로서 병재배 버섯의 신소득 작물 창출뿐만이 아니라 농가소득에도 직결되는 실용기술이라는 점에서 기대가 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양신문
 
 
경남농업기술원, 목이버섯 병재배 배지 개발 연구 추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고운주유소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지리산천왕축제, 강력한 희망메시지를 전하다 / 함양신문
안의초등학교 88회 졸업생 삼익우회 모교에 발전기금 100만원 쾌척 / 함양신문
지리산서 천종산삼 5대 가족 발견 / 함양신문
국태민안, 세계평화 기원, “2021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성공기원 “제6회 지리산마고예술제”열려 / 함양신문
제2차 국가도로망종합계획(2021-2030) 확정…남북6축 신설 성과 / 함양신문
면역력부터 건강·활력까지 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에서 다 챙기세요! / 함양신문
‘사랑해’, 상림공원 고운별빛길 포토존에서 사진을 찍고 있는 어린 남매 / 함양신문
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에서 에너지 높이고 활력 충전하고 가이소! / 함양신문
2021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 개막 이후 순항 중 / 함양신문
‘잘 부탁해~ 말아’, 승마를 체험하기 전 말에게 당근을 주고 있는 어린이 / 함양신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