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문화
함양군, 타지역 방문 코로나19 확진자 이어져
타지역 방문 후 확진자 접촉 지역내 연쇄 확진 발생, 타 지역 방문·가족 모임 등 자제 당부
 
함양신문 기사입력  2021/05/07 [16:33] ⓒ 함양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5월 들어 함양지역에서 타 지역 방문 후 확진자 접촉을 통한 코로나19 감염이 연이어 발생하면서 방역수칙 준수가 어느 때보다 요구되고 있다.

 

함양군에 따르면 지난 5월 1일 인근 지역 확진자와 접촉한 함양 15번(경남3914번) 확진자 발생 이후 타 지역 방문 후 확진자 접촉으로 인한 연쇄 확산이 지속되고 있다.

 

지난 1일 확진 판정을 받은 함양 15번 확진자는 전북 1939번의 접촉자이다. 이어 2일 확진된 함양 16번은 전북 1962번 접촉자이며, 함양 17번은 함양 15번의 가족이다. 5일과 7일 확진된 함양 18번은 관내 16번 접촉자이며 함양 19번은 감염경로를 추적 중에 있다.

 

군은 현재까지 파악된 확진자의 이동동선에 따른 접촉자에 대한 검사와 함께 확진자의 거주지와 방문장소에 대한 방역소독 등을 완료했다. 또 확진자 발생 지역에 대한 선별진료소를 설치하여 철저한 검사를 통해 추가 확산을 방지하고 있다.

 

특히 군은 역학조사 결과 함양 15번과 16번은 전북지역 다방과 가요주점, 식당 등을 방문해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밝혀지면서 코로나19 확산차단을 위해 타지역 방문 자제와 외부에서 찾은 방문객 등과의 접촉도 제한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와 함께 군은 가정의 달을 맞아 어린이날, 어버이날, 부처님 오신날 등이 이어지며 각종 행사와 모임으로 접촉 기회가 늘어 지역사회 감염이 우려되는 만큼 타 지역 방문과 가족 모임 등 소모임 자제를 당부하고 다중이용시설 방역수칙 이행 점검에 집중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한 선제적인 노력에도 불구하고 타 지역 방문을 통한 관련 확진자가 발생하게 된 만큼 코로나19 방역에 대한 긴장감을 결코 늦춰서는 안 된다”며, “코로나19 지역사회 전파 방지를 위해 내가 먼저 모임 및 타지역 방문을 최대한 자제하고 개인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 함양신문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양신문
 
 
함양군, 타지역 방문 코로나19 확진자 이어져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그린테크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지리산천왕축제, 강력한 희망메시지를 전하다 / 함양신문
[함양신문 창간 29주년 축사] 김판근 재창원 함양군 향우회 회장 / 함양신문
[사설] 팔령, 인산가 죽염특화농공단지 건설, 이를 반대하는 주민들과 진통 / 함양신문
함양 견불사 제24회 6.25 나라사랑 호국음악회 / 함양신문
함양군, 물에 대한 고마움을 생활 속 물절약 실천으로 / 함양신문
수동초, 흙내음 솔솔~~ 어린이 화훼체험교육 시작 / 함양신문
[함양신문 창간 29주년 축사] 양영인 재부함양군향우회 회장 / 함양신문
서춘수 군수·전유성 방송인 합작, 온라인 콘서트, ‘지리산을 지휘하다’SNS를 뜨겁게 달구다 / 함양신문
함양군, 외국인 근로자 선제검사 확산 방지 선제적 대응 / 함양신문
함양국유림관리소, 호국보훈의 달 맞아 충혼탑 참배 나서 / 함양신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