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예술
함양서 경남 무형문화재 '이상옥 한지장' 공개행사
마천면 공방서 닥무지작업·백닥 가공 등 마을 품앗이 형태 공동작업 공개
 
함양신문 기사입력  2022/11/18 [14:57] ⓒ 함양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함양군 마천면에 위치한 이상옥 전통한지 공방에서 11월 18일 진행된 2022년 무형문화재 한지장 공개행사가 성황리에 마무리 되었다.

 

이번 공개행사는 전통 제지술인 외발뜨기(음양지)와 마을 여러 사람들이 함께하는 닥무지 작업, 그리고 백닥 가공 작업인 청피 긁는 작업 등의 모든 공정을 이상옥 한지장과 마을 사람들이 함께하는 품앗이 형태의 공동 작업으로 공개했다.

 

함양 전통한지(지리산 닥종이)는 천년이 넘는 세월 동안 선조들이 이어온 자랑스러운 문화유산 중 하나로 전통한지를 만드는 일은 마을 사람들이 다랑이논과 밭에서 닥나무 재배하게 되면서 자연스럽게 품앗이 형태의 공동체 작업으로 닥무지 작업과 백닥 가공 작업 등을 하여 왔다.

 

보통 김장이 끝나는 12월 초부터 2월 중순까지 작업하며 이러한 전통방식으로 지금까지 전승해 오고 있다. 전국에 전통한지를 만드는 약 19곳의 공방 중 마을 단위의 품앗이 형태로 전통한지 주원료(닥나무 재배, 닥무지, 백닥 작업)를 생산하는 한지공방은 거의 남아 있지 않다.

 

함양군과 이상옥 한지장은 전통한지가 한지장 뿐만 아니라 마을 여러 사람들의 공동 작업으로 만들어지고 전승되고 있으며, 닥나무를 이용한 다양한 음식(닥나무 식혜, 닥나무 흑돼지 수육, 도토리묵) 문화가 있다는 것을 함께 알리기 위해 이번 공개행사를 열게 되었다.

 

군 관계자는 “이상옥 한지장이 우리의 소중한 문화유산인 전통한지의 명맥을 이어갈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성원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양신문
 
 
함양서 경남 무형문화재 이상옥 한지장 공개행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고운주유소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지리산천왕축제, 강력한 희망메시지를 전하다 / 함양신문
[정상목 기자가 만난 사람] 회고록 “기적의 세월, 도전의 역사”출간한 (前)재창원 함양군향우회 회장 강선식 / 함양신문
[D-17] ‘민선 2기, 제47대 함양군체육회장’ 누가 출마하나? / 함양신문
경남도, 민선8기 제2회 시장·군수정책회의 개최 / 함양신문
함양농협‘2022년 지도사업 선도농협 대상’수상 / 함양신문
제15회 함양군이장단 '화합 한마당' 열려 / 함양신문
함양군 서상면사무소, 노인사회활동 참여자 안전교육 실시 / 함양신문
명품 함양곶감 ‘최고’ / 함양신문
함양군, 내년 2월말까지 동절기 건설공사 시공 중지 / 함양신문
함양 백전면 출신 이춘덕 도의원, '경남 법학전문대학원 설립 대정부 건의안' 대표발의 / 함양신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