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예술
함양서 경남 무형문화재 '이상옥 한지장' 공개행사
마천면 공방서 닥무지작업·백닥 가공 등 마을 품앗이 형태 공동작업 공개
 
함양신문 기사입력  2022/11/18 [14:57] ⓒ 함양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함양군 마천면에 위치한 이상옥 전통한지 공방에서 11월 18일 진행된 2022년 무형문화재 한지장 공개행사가 성황리에 마무리 되었다.

 

이번 공개행사는 전통 제지술인 외발뜨기(음양지)와 마을 여러 사람들이 함께하는 닥무지 작업, 그리고 백닥 가공 작업인 청피 긁는 작업 등의 모든 공정을 이상옥 한지장과 마을 사람들이 함께하는 품앗이 형태의 공동 작업으로 공개했다.

 

함양 전통한지(지리산 닥종이)는 천년이 넘는 세월 동안 선조들이 이어온 자랑스러운 문화유산 중 하나로 전통한지를 만드는 일은 마을 사람들이 다랑이논과 밭에서 닥나무 재배하게 되면서 자연스럽게 품앗이 형태의 공동체 작업으로 닥무지 작업과 백닥 가공 작업 등을 하여 왔다.

 

보통 김장이 끝나는 12월 초부터 2월 중순까지 작업하며 이러한 전통방식으로 지금까지 전승해 오고 있다. 전국에 전통한지를 만드는 약 19곳의 공방 중 마을 단위의 품앗이 형태로 전통한지 주원료(닥나무 재배, 닥무지, 백닥 작업)를 생산하는 한지공방은 거의 남아 있지 않다.

 

함양군과 이상옥 한지장은 전통한지가 한지장 뿐만 아니라 마을 여러 사람들의 공동 작업으로 만들어지고 전승되고 있으며, 닥나무를 이용한 다양한 음식(닥나무 식혜, 닥나무 흑돼지 수육, 도토리묵) 문화가 있다는 것을 함께 알리기 위해 이번 공개행사를 열게 되었다.

 

군 관계자는 “이상옥 한지장이 우리의 소중한 문화유산인 전통한지의 명맥을 이어갈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성원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양신문
 
 
함양서 경남 무형문화재 이상옥 한지장 공개행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화과원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박선호 황석역사연구소] 단성현감사직소 해설2부 / 함양신문
‘구룡리 하천’ 가축분뇨 무단방류, ‘읍내’ 돈사악취발생 / 함양신문
지리산천왕축제, 강력한 희망메시지를 전하다 / 함양신문
하늘을 나는 모노레일, 바람을 가르는 집라인 ! / 함양신문
함양 서상면 적십자부녀봉사회 ‘독거노인 목욕 봉사활동’ / 함양신문
함양소방서, 대형공사장 대상 관서장 현장지도방문 / 함양신문
임상섭 차장 함양산림항공관리소 방문 / 함양신문
함양군 ‘삼민목장 고다치즈’ 참발효어워즈 대상 수상 / 함양신문
‘정월대보름 달집태우기’ 행사 곳곳서 ‘다채롭게 열려’ / 함양신문
함양지역자활센터 ‘개관 20주년 기념식’ 개최 / 함양신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