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기고 >
[함중13회 김정규] 급할수록 돌아가자
 
함양신문 기사입력  2021/10/18 [09:52] ⓒ 함양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우리나라의 자동차 대수가 2020.8.24.일 기준 2400만대라 합니다. 

이 숫자는 국민 2,1명당 자동차 1대라 합니다. 

지금 70세 이상 되신 분들은 어릴 때 미국은 국민 4명에 차1대이고, 한국은 집집마다 지게가 하나씩 다 있다는 소릴 듣고 자랐습니다.

 그리하여 옛날 우리는 먼 길을 지게에 짐을 잔뜩 지고 다니며 초근목피로 생계를 유지하고 살았습니다.

 

그런 우리나라가 지금은 거의 집집마다 차가 한두대씩 있어 여러 가지로 편리하지만 문제는 운전자나 보행자가 너무 급해서 차도, 사람도 빨리 빨리가 큰 문제입니다. 

우리나라는 이제 OECD에서도 세계경제대국 10위권에 들어가는데 아직도 빨리빨리 문화를 못 버려서 비극을 초래하니 부끄럽고 너무나 안타깝습니다. 

이제는 운전자도, 보행자도 생각을 바꾸고 안전운행, 안전보행하여 귀한 생명을 잘 보호하시길 간곡히 부탁합니다.

 

다행히 요즘은 국가에서 법으로 시내에선 30KM 또는 50KM 서행운전 제도를 만들어 참 잘한 일이라 생각됩니다. 

70년대 내가 해병대 사령부서 근무할 때 수송중대장이 운전병들한테 교육하면서 했다는 말이 생각나네요. 

5분 먼저 가려다 50년 먼저 가니, 운전 할 때는 꼭 교통법규를 잘 지켜 안전운행 하라는 말입니다. 

그 중대장이 알고 보니 훌륭한 기독교인 이었습니다. 

운전자들은 목적지까지의 거리와 시간을 맞추어 좀 일찍 출발하여 여유있게 운행하면 서로가 좋은 운전문화가 되겠지요.

 

사람이 급하면 실수를 많이 합니다. 

급하고 당황하면 자율신경 중 교감신경이 작동하여 올바른 판단이 흐려지지요. 

또한 운전할 때 추월시는 꼭 깜빡이를 미리 켜, 앞차나 뒷차에게 알리고 가면 상대방도 미리 준비하여 사고도 안나고 기분도 상하지 않는데 요즘은 가끔 운전자들이 깜빡이를 안켜고 추월하여 아찔할 때도 있고, 보복운전도 하여 사고가 날 수 있지요.

 그리고 교차로에서 상대방이 양보하면 감사하다고 목례나 손으로 표시를 하면 서로가 기분이 좋지요. 

보행자들도 시내에선 아무리 바빠도 꼭 횡단보도 신호를 보고 다니길 부탁합니다. 

신호가 없는 횡단보도에서는 좌우를 살피고 손을 들고 천천히 걷기를 부탁합니다.

 

목숨은 하나뿐입니다. 

급할수록 돌아가자 이 말을 꼭 명심하여 운전자나 보행자 우리 모두 사고 없고, 후회 없는 행복한 삶을 누리시기를 간곡히 부탁합니다. 

(사람이 만일 온 천하를 얻고도 제 목숨을 잃으면 무엇이 유익 하리오. 사람이 무엇을 주고 제 목숨을 바꾸겠느냐 마태복음 16장 26절)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양신문
 
 
[함중13회 김정규] 급할수록 돌아가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고운주유소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지리산천왕축제, 강력한 희망메시지를 전하다 / 함양신문
함양군, 도민체육대회서 ‘금메달 25개 대박’ 역대 ‘최고성적’ / 함양신문
함양군,“내부 자정(自淨)노력부터 시작하겠다” / 함양신문
[황석역사연구소장박선호] 황석산성과 황암사당1 (2) / 함양신문
[황석역사연구소장 박선호] 황석산성과 황암사당1 (1) / 함양신문
아름다운 지리산 설국 / 함양신문
제3회 함양군사회복지사의날 기념행사 개최 / 함양신문
산림휴양 및 산림치유서비스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 함양신문
함양군, 2022년 상반기 공공근로사업 참여자 모집 / 함양신문
함양군, 지역경제 사업 완수로 남부내륙 물류유통 허브로 부상하다 / 함양신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