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문화
‘함양 산양삼’ 임산물 지리적표시 제58호 등록
9월17일자 산삼항노화엑스포 기간에 맞춰 최종 승인
 
함양신문 기사입력  2021/09/17 [15:01] ⓒ 함양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21 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 개최에 맞춰 함양 명품 산양삼이 9월17일자로 농림축산식품부 임산물 지리적 표시상품 제58호로 최종 등록됐다.

 

함양산양삼 협회 영농조합법인은 2019년 최초 함양산양삼 지리적 표시등록을 신청하여 2년에 걸쳐 철저한 서류 심사와 현장 검증 등을 통해 이날 최종 임산물 지리적표시제에 등록됨으로서 함양산양삼의 브랜드 인지도 상승에 많은 기대를 하고 있다.

 
지리적표시제는 농산물 및 임산물 그 가공품의 명성이나 품질 등이 특정지역의 지리적 특성에 기인하는 경우 엄격한 심사과정을 거쳐 특정 지역의 특산물임을 표시하는 제도로, 지식재산권 확보와 함께 별도의 ‘등록마크’를 포장재에 표시할 수 있어 소비자들로 하여금 ‘원산지 증명’과 고품질 인증에 대한 신뢰도를 높이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함양 산양삼은 전국최초로 산림청의 산양삼 생산이력제를 2006년부터 도입하여 500여농가 730ha로 전국최대 산양삼 생산지이면서, 산양삼 최대 재배적지로 알려져 있다.

 
함양 산양삼 등록 단체인 ‘함양 산양삼협회 영농조합법인’(대표 김병익) 이 지리적 표시권을 갖게 되며, 지리적 표시 대상 지역의 범위는 함양군 전역의 해발고도 500m 이상으로 인증된다.

 

서춘수 군수는 “이번 함양산양삼 지리적표시제 등록으로 지식재산권을 확보하고 산양삼 품질에 대한 정부인증을 받게 되었다”며 “엑스포 기간에 맞춰 최종 지리적표시 등록 인정이 되어 산양삼 가치를 높이고 남은 엑스포 기간에 더욱 함양 산양삼을 알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함양신문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양신문
 
 
‘함양 산양삼’ 임산물 지리적표시 제58호 등록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고운주유소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지리산천왕축제, 강력한 희망메시지를 전하다 / 함양신문
안의중 23회 졸업생 박종경 동문, 모교에 발전기금 1,000만 원 전달 / 함양신문
함양군, 거리두기 3단계 10월 31일까지 / 함양신문
함양군, 혁신마인드·적극행정 조직문화 조성 실천 결의대회 개최 / 함양신문
함양군, 국가안전대진단 중간보고회 개최 / 함양신문
2021. 10. 15.(금) 함양군 일일동향 / 함양신문
[황미선 기자스케치] 별을 노래하는 사람 / 함양신문
함양대봉산휴양밸리, 6개월간 최고 실적 달성 / 함양신문
서춘수 군수, 한파 대비 농작물·취약계층 점검 당부 / 함양신문
[함중13회 김정규] 급할수록 돌아가자 / 함양신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