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문화
소비자 마음 사로잡는 '함양파' 오는 4월5일 첫 수확
올해 첫 수확 기념행사 통해 소비자에게 알려, 이마트·롯데마트 등 유통 예정
 
함양신문 기사입력  2021/04/01 [14:07] ⓒ 함양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함양군에서 국내 첫 생산에 성공한 ‘함양파’가 본격적인 수확에 들어가 소비자들에게 선보인다.

 

군에 따르면 4월 5일 오후 2시 함양읍 한들 함양파 재배 현장에서 서춘수 군수, 농협관계자, 생산농가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1년산 함양파 첫 수확’ 행사를 개최한다.

 

함양군은 스페인 칼솟(calsot)을 국내 처음으로 재배 및 생산에 성공하여 ‘함양파’라는 신조어로 명명하고 지난해 첫 수확 후 소비자들에게 선보여 큰 호응을 얻었었다.

 

군은 함양파의 출하시기 다변화와 생산성 증대를 위해 지역 환경에 맞게 새로운 작부체계를 마련하고 생산체계를 구축하는 것은 물론 ‘함양파’에 대한 지식재산권(상표권) 출원을 위한 BI(브랜드 이미지)를 개발 중에 있으며,

 

특히 군의 신소득작목인 함양파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이른 봄부터 생산되는 함양파의 촉성재배 및 밀식재배 등을 통해 겨울에서 봄까지 맛볼 수 있도록 노력하고, 우수 품종 발굴 및 자가채종 연구 등을 진행 중이다.

 

이날 행사에서는 첫 수확된 함양파 전시를 통해 첫 수확을 축하하고, 수확까지 노고를 아끼지 않은 농업인들을 격려하는 한편, 참여자들이 직접 함양파 수확체험도 진행한다.

 

올해는 약 40톤 가량의 함양파가 생산될 것으로 기대되며, 포장단위는 고급형 600g(1팩), 가정용 4~7립(1단) 단위로 이마트, 롯데마트, 농협하나로마트, 함양군 로컬푸드 등을 통해 유통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함양파는 함양군의 행정지원, 작목반의 체계적인 생산, 함양농협의 유통판매 등 분야별 업무협업의 결과로 지난해 큰 호응에 이어 올해도 순조롭게 생산되어 소비자들에게 선보이게 되었다”라며 “전국민의 사랑을 받는 함양파가 되도록 홍보에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유럽 등지에서는 고급 식재료로 사용되는 함양파(칼솟)은 대파 같은 생김새의 구워먹는 양파로 단맛이 나는 것이 특징이며 직화로 태우듯이 그을려 굽거나 에어프라이어 180℃, 15분 정도 조리 후 겉껍질을 벗기고 하얀 속살을 소스에 찍어 먹는 것이 제 맛이다.

 

  © 함양신문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양신문
 
 
소비자 마음 사로잡는 함양파 오는 4월5일 첫 수확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그린테크
가장 많이 읽은 기사
4.7재보궐선거 함양군도의원선거, 무소속 김재웅 후보 당선 / 함양신문
지리산천왕축제, 강력한 희망메시지를 전하다 / 함양신문
[사설] 감사원 감사, 함양군 먹이사슬 종기 도려 낼 것인가 / 함양신문
함양대봉산휴양밸리, 4월 21일 전면 오픈 / 함양신문
경남지체장애인협회 함양군지회 ‘고맙습니다. 필수노동자 여러분!’ 캠페인 펼쳐 / 함양신문
차석호 부군수 주재 추진사항 보고회 개최, 부서별 핵심사업 25건 추진현황·향후계획 논의 / 함양신문
함양군 도의원선거 무소속 김재웅 당선, ‘국민의힘’또 함양만 참패,‘무소속’선거 3연패 신화‘사상초유’ / 함양신문
재진주함양군향우회, 함양산삼엑스포 성공개최 기원 입장권 1,150매 구매 / 함양신문
함양군, 지방도1084호선(이은~난평) 노선변경 주민공청회 개최 / 함양신문
함양군보건소 정신건강 사회복귀지원사업 업무협약 / 함양신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