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문화
“사랑하는 딸 아들아 올 추석에는 오지말고 건강이나 단디 챙겨라”
함양군, 추석 연휴 고향·수도권 방문 자제 군민운동 전개, 읍면 사회단체 추석맞이 현수막 내걸어
 
함양신문 기사입력  2020/09/17 [15:10] ⓒ 함양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함양군은 최근 지역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이어 발생함에 따라 이번 추석 연휴기간 이동 및 고향방문 자제를 요청하는 등 범군민 운동을 확산시키고 있다.

 

군에 따르면 관내 택시기사발 코로나19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발생지역에 대한 방문 자제 요청 및 친인척의 고향 방문 자제를 요청하는 홍보 현수막을 군내 100여 곳에 게첨하는 등 대대적인 홍보 활동을 펼치고 있다.

 

또한 휴대전화 동영상을 통한 안부 주고받기 등 코로나19의 엄중한 추석 연휴 이동 및 고향방문 자제를 적극 홍보하며 군민 및 향우들의 동참을 이끌어내고 있다.

 

앞서 함양군은 향우들을 대상으로 서한문을 발송하고 연휴기간 고향 방문 자제를 요청했으며, 벌초시기를 맞아 산림조합과 함양농협이 주축으로 연합 공동벌초 작업단을 구성·운영하는 등 지역사회 확산 방지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가고 있다.

 

이번 현수막 게첨 역시 민간사회단체의 협조를 얻어 행정과 민간이 함께 코로나 사태를 이겨 나가기 위한 방안 중 하나로, 민간단체에서 게첨한 현수막 내용에는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서 고향 방문을 자제해 달라는 내용이 담겨 있다.

 

게첨된 현수막에는 ‘사랑하는 딸, 아들아 올 추석에는 오지 말고 용돈이나 좀 보내라~’ 등 코로나19에 시름하는 군민들을 위해서 재미있는 문구로 작성하여 군민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이와 함께 군은 추석 연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다중 시외버스터미널, 재래시장, 쓰레기 및 재활용품 집하장 등 방역 취약지역을 대상으로 집중방역을 강화해나가고 있다.

 

서춘수 군수는 “이번 추석은 그 어느 때 보다 코로나19의 재확산과 관련한 중요한 시기로 한발 빠른 방역 조치 및 대군민 홍보 강화를 통해 코로나19의 지역 내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라며, “추석 연휴 수도권 방문 및 고향 방문을 자제하여 내 가족과 이웃의 안전을 지킬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다시 한 번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 함양신문

 

  © 함양신문

 

  © 함양신문

 

  © 함양신문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양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사랑하는 딸 아들아 올 추석에는 오지말고 건강이나 단디 챙겨라”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일류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지리산천왕축제, 강력한 희망메시지를 전하다 / 함양신문
정윤자 화가의 작품세계 “그림 속에 잔잔한 감동이 흐른다” / 함양신문
[사설] 함양군의 여론은 함양군민이 만들어야... / 함양신문
서춘수 군수, 30년 숙원사업 '함양군부대 이전' 본격 행보 나서 / 함양신문
제5회 지리산마고예술제 개최 / 함양신문
함양군, 하반기 수시인사 실시 / 함양신문
분단 75년 한반도 평화 기원 통일을 노래하다 / 함양신문
함양군, 2020 하반기 체납액 징수 / 함양신문
함양군, 공익형직불제 등록 및 등록거부 이의신청 받는다. / 함양신문
함양군 도시재생 활성화를 위한 도시재생대학 운영 / 함양신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