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기고 > 송암 소재우
[송암논단] 잊어버린 개국시조 단군과 개천절
 
함양신문 기사입력  2020/09/14 [10:28] ⓒ 함양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송암 소재우 단군성전 재건 축 추지위원,  본지논설위원  © 함양신문

  처음 나라를 연 4353년 전 10월 3일을 개천절이라 하며 우리나라를 개국한 날로 4대 국경일 중의 하루이다. 내가 어릴 때만 해도 함양초등학교에 초중고 학생과 읍민이 모여 큰 기념식을 하고 했다. 그러나 지금은 형식만 남은 관주도 국경일이 된지 오래다. 요즈음은 이 땅에 나라를 처음 건국한 시조(始祖) 단군(檀君)께 진정으로 존경하고 감사하는 마음을 갖는 사람을 보기가 어렵다. 학생들은 옛 이야기로만 안다, 개국시조를 잘이해 못하는 것은 정체성 없는 국사 교육 때문이다.

 
 개천절이 가장 중요한 국경일인데도 역대 대통령이나 정치인이 사직동 단군 사당에 참배한 분이 없다. 기념식을 하면 당연히 사당에 참배해야 하지 않는가? 지구상 나라 중에 시조를 아는 민족은 반도 안 된다 한다. 하지만 우리는 우리를 문명국가 반열에 길을 열어준 시조가 누구인지 알 뿐 아니라 그분이 나라를 세울 때 이미 ‘홍익인간’이라는 훌륭한 가르침을 펼쳤으니 얼마나 복된 민족인가.

 
 자기나라 시조를 박대하는 민족이 남에게 존경 받을 수 없다. 우리 민족은 그 옛날부터 하늘을 섬겨 왔다. 시조 단군은 ‘하느님’의 직계자손이니 ‘고조선’은 물론 이후 여러 나라들의 시조도 그 뿌리가 하늘에 닿아있다. 중국 문헌에 ‘우리 민족은 철마다 하늘에 제사하는 의식을 하였다’고하는데 이는 시조와 조상을 섬기는 것과 동격이라 보며 전해온 제례 의식인 것이다. 하늘과 시조를 섬기는 것은 천지신명 중에 가장 높은 분을 공경하는데서 오는 기원(祈願)의 행위이기 때문이다.

 
 유교가 지배하던 조선시대에도 하늘과 단군 및 여러 건국 시조에게 제사를 봉행했는대 그중 단군을 중하게 여겨 단군 사당을 수시로 정비하고 제사를 나라에서 주관 했다. 조선은 건국하자마자 왕건을 비롯한 역대 왕조의 시조 사당을 세우고 제사를 지내 배달민족의 정통성을 계승하고 선왕조에 대한 예의를 갖추었다.

 
 고종이 황제로 등극한 후 먼저 한일이 하늘에 제사하고 단군사당을 보수하고 제사를 지냈다. 이러한 후손들의 노력이 가상해서 음덕(蔭德)을 내리시어 오늘의 대한민국으로 성장했다고 본다. 시조 단군은 삼국시대부터 각 왕조가 빠지지 않고 제사를 받들었다. 우리민족의 최초 의 개국(開國)시조이시니 당연한 예(禮)인 것이다.

 
 역사를 아는 분들이 말하길 “한국사(史)에서 가장 자랑스러운 것은 ‘한국이 생존해 있다’는 것이다.”라고 말한다. 우리 민족 자체가 사라질 번한 위기가 여러 번 있었다. 겉모습은 유지하지만 민족혼(魂)이 사라지면 민족이 사라진 것과 같다. 즉 정체성을 잃어 버렸기 때문이다. 내부의 돌연 변이 공산군이 저지른 6.25전쟁 때문에 민족전체가 혼(魂)이 빠질 번한 아찔한 순간이 있었다. 용케도 남쪽이라도 살아남아 민족 문화의 말살을 막았다.

 
 역사학자들이 말하길 “아시아에 두개의 기적이 있는데 하나는 중국이 공산화 된 것이고 또 하나는 한국이 공산화 되지 않은 것이다”라고 한다. 수천 년간 중국 등쌀을 이겨 낸 것도 기적이지만 중국까지 공산화 된 마당에 한국이 공산화 되지 않은 것이 ‘기적’이다. 그래서 단군과 홍익인간의 유무(有無)형문화 유산을 지킬 수 있었다. 수천 년간 조상과 건국 시조를 모셨으니 산천초목도 감읍해 음덕을 발휘한 것이다.

 
 그런데 현실은 개국시조와 역대 왕조 시조를 잊고 있다. 정권이 자주 바뀌니 더하다. 현 정권 들어서는 국민 누구도 관심 밖이다. 일부 종교에서 미신이라 치부해서 더욱 그렇다. 지방 자치 단체장에 따라 단군 제향을 챙기느냐 마느냐가 결정된다. 국가에서는 개천절 기념식만하고 사당 참배는 않는다.

 
 제대로 된 나라는 제대로 된 품격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 그 나라의 격조는 지도자들의 사고(思考)를 보면 알 수 있다. 자기역사를 어떻게 대접하는가, 건국시조를 어떻게 대하는가? 애국지사를 어떻게 대접하는가를 보면 그 나라의 품격과 정체성을 알 수 있다. 미국인들은 워싱톤, 링컨의 잘못이 있어도 이 험을 덥고 존경합니다. 우리는 단군도 역대 대통령을 존경하지 않는다. 잘못을 들춰 깎아 내리기 바쁘다. 자기가 귀하게 여기지 않는데 남들이 귀하게 여길까?

 
 대한민국이 조상의 음덕이 없이 하늘에서 떨어진 나라가 아닐 진대 단군과 역대 왕조의 시조나 건국 대통령을 우습게 여겨야 되겠습니까? 하늘과 시조를 받드는 것은 우리가 개국 국훈(國訓) ‘홍익인간’의 가르침을 따르려는 것입니다. 즉 선조의 개국 자세를 잊지 않으려는 것입니다. 자식에게 효(孝)를 가르치면서 국조(國祖)는 버리는가? 그러니 마땅히 국가 차원에서 단군사당 참배는 물론 지방 자치단체의 사당건립에도 적극적으로 협조해야 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양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송암논단] 잊어버린 개국시조 단군과 개천절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일류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박선호] 백성의 전쟁 황석산성 대첩 『황석산성대첩』 유교아카데미 강좌 / 함양신문
지리산천왕축제, 강력한 희망메시지를 전하다 / 함양신문
[사설] 위기 때일수록 ‘군민단합’이 중요, 확진자 공식발표 ‘절차 무시’ 언론 먼저 발표는‘혼란 가중’ / 함양신문
‘청천벽력’ 코로나 기습, 전 함양군민들이 막아냈다. 총7명 확진 후, 14일 이후 6일간 추가감염자 없어 / 함양신문
'김승은 날짐승과 길짐승을 통틀어 이르는 말' / 함양신문
함양군,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공개절차, 중대본·역학조사관·경남도 지침 따라 공개 / 함양신문
함양군 지역경제 활성화 마중물 “전 군민 재난기본소득” 지급 / 함양신문
함양군, 지리산함양시장 주차환경개선 정부 공모사업 최종 선정 / 함양신문
함양 향우 여러분! “몸은 멀리 마음은 가까이“ 코로나19 함께 극복해요! / 함양신문
에디슨모터스 전기버스 세계를 달리다...인도네시아 첫 수출 쾌거 / 함양신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