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환경·건강
함양군, 주방용 오물분쇄기 인증제품만 쓰세요
하수관로 막힘·악취 유발·하수처리 과부하 초래, 불법 오물분쇄기 사용 등 자제 요청
 
함양신문 기사입력  2020/07/30 [16:00] ⓒ 함양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함양군이 하수의 수질 악화를 초래하는 미인증 오물분쇄기 사용 자제를 요청하고 나섰다.

 

군에 따르면 최근 주방용 오물분쇄기의 인지도 상승에 따라 음식물 쓰레기 배출에 불편함을 완화하기 위해 주방용 오물분쇄기를 사용하는 가구수의 증가로 그에 따른 미 인증제품이나 개조된 제품을 사용하는 사례도 증가해 하수의 수질악화를 초래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미 인증제품이나 개조된 주방용 오물분쇄기는 음식물 찌꺼기를 20%미만만 하수도로 배출하고 남은 찌꺼기 80%이상은 회수통으로 회수해 음식물 종량제 봉투로 배출하여야 함에도 그 범위를 초과하여 하수도로 배출시킴으로 하수관로의 막힘 및 악취를 유발하며 심할 경우 맨홀펌프 고장 및 하수처리의 과부하를 초래하여 수질의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

 

인증된 오물분쇄기 확인 방법은 한국물기술인증원에서 운영하는 주방용음식물분쇄기정보시스템(www.gdis.or.kr)에서 확인가능 하며, 불법 오물분쇄기나 개조한 경우 판매자에게는 2년 이하 징역 또는 2천만 원 이하 벌금(하수도법 제76조)이 부과되며, 사용자도 100만원 이하의 과태료(하수도법 제80조)가 부과 처분을 받게 된다.

 

상하수도사업소 조영현 소장은 “개인의 편의를 위해 불법 오물분쇄기를 사용할 경우 이웃들과 공공에 피해를 동시에 불러온다”라며 “시중가격보다 저렴하거나 찌꺼기 회수가 필요 없음을 강조하는 제품은 불법 제품이 아닌지, 본인이 불법 개조해서 사용하고 있는지 다시 확인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 함양신문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양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함양군, 주방용 오물분쇄기 인증제품만 쓰세요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일류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지리산천왕축제, 강력한 희망메시지를 전하다 / 함양신문
(주)함양지리산고속 시내버스 빗길 사고 발생⋯ 6명 부상 / 함양신문
[사설]우후죽순 언론사 난립 시대 / 함양신문
함양군, 박순철 작가 특별초대전 ‘풍류’ / 함양신문
2020 문화놀이장날 상림에서 열린다. / 함양신문
‘대권’ 기지개를 펴는 우리'동네' 국회의원 김태호 / 함양신문
함양대봉산휴양밸리 대봉캠핑랜드 가족힐링 여행지 인기 / 함양신문
함양군체육회 김창한 사무국장 임명 / 함양신문
[김찬수] 군성전 건립, 종교적 이해관계 넘어서야 / 함양신문
함양군, 엑스포 거리 ‘환영 꽃길’ 조성 마무리 / 함양신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