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문화
함양산삼엑스포, 국내·외 470개 단체 협력체계 완비
- 업무협약 290, 협의회 180개 기관·단체
 
함양신문 기사입력  2020/06/29 [16:06] ⓒ 함양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조직위원회(위원장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국내 산삼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알려 국제시장 진출 발판 마련과 항노화 산업 중심지로 위상을 정립하기 위해 정부승인 국제행사로 개최되는 ‘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지난해부터 국내·외 470개 기관·단체와 협력체계를 구축했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체결한 업무협약은 총 290개 기관단체로, 한·중앙아친선협회, 세계한인언론인협회, 경남한중우호협회 등 국제교류 단체가 37곳이며, 국제로타리, 한국임업후계자협회, 한국다문화가족지원센터 등 전국단위 단체가 49곳, 한국국토정보공사경남지역본부, 대한노인회경남연합회 등 지역단위 단체가 204곳이다.

 

유형별로는 지자체 7곳, 국제교류 3곳, 대학 5곳, 여행사 24곳, 관광업 47곳, 봉사단체 94곳, 공익법인 95곳, 기타 15곳이다.

 

이 외에도 도민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하고 역량을 결집시키기 위해 도내 180개 사회단체장을 대상으로 범도민협의회도 구성했고, 이들 470개 단체 외에도 한국산양삼협회, 산양삼가공업체, 사회봉사단체, 교육청 등 90여 단체와도 엑스포의 홍보 및 관람객 유치, 엑스포 참여 등을 위해 수시로 협력회의를 개최하기도 하였다.

 

특히, 업무협약을 맺은 주요단체 중 한·중앙아친선협회는 중앙아시아 회원국가들의 참여를 약속 하였으며, 진주고려병원은 의료자원 지원을, 경상대학교는 통역·관람 안내 등 자원봉사와 학술행사 협력을, 경남자원봉사센터는 우수한 자원봉사자 인력지원 등을 약속 하기도 하였다.

 

장순천 조직위 사무처장은 “구축된 협력체계는 엑스포 이후에도 산삼·항노화산업의 도약과 지속적인 발전을 위한 소중한 자산이 될거라 본다” 며 “최근의 코로나19로 인해 엑스포가 내년 9월로 연기 됨에 따라 앞으로 국내외 기관단체와의 업무협약을 비롯한 협력체계를 600여개 기관·단체로 대폭 확대하고, 유관기관협회와의 연계사업 발굴, 엑스포 홍보 및 관람객 유치 등 유기적인 협력으로 내실있고 성공적인 엑스포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올해 9월 25일부터 개최 예정이던 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는 코로나19 펜데믹으로 2021년 9월 10일부터 10월 10일로 연기되었으며, 그동안 사전예매하였던 입장권은 교환이나 환불 없이도 내년 엑스포에 그대로 사용할 수 있다.

  © 함양신문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양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함양산삼엑스포, 국내·외 470개 단체 협력체계 완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일류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지리산천왕축제, 강력한 희망메시지를 전하다 / 함양신문
[데스크 칼럼] 군의장 3선,‘초유의 상황’을 맞이한 함양군의회 / 함양신문
[사설] 민선 7기, ‘서춘수 군정’ 2주년의 의미 / 함양신문
함양군의회, 제8대 후반기 원구성 / 함양신문
[창간28주년 축사] 김병윤 재진주함양향우회장 / 함양신문
대봉산 짚라인 공사현장 근로자 추락사 발생 / 함양신문
함양군수, 기재부 제2차관‧국회 찾아 21년 국비 확보 총력 / 함양신문
서춘수 군수, 취임 2년...함양군 미래 100년을 그리다. / 함양신문
[최병훈 기쁜소식함양교회 담임목사] 산악인 엄홍길 / 함양신문
함양군 2020년 하반기 인사 단행 / 함양신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