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붉은 융단 꽃무릇도 보고, 힐링 산삼축제도 즐기세요.
함양군 추석연휴 천년 숲 상림공원 꽃무릇 만개, 산삼축제와 어우러져 잊지 못할 추억 선물
 
함양신문 기사입력  2019/09/11 [08:55] ⓒ 함양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천년의 숲 함양 상림공원에 가을의 전령 꽃무릇이 붉게 피어나 추석 연휴 산삼축제장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아름다운 가을 추억을 선물할 것으로 기대된다.

 

함양군에 따르면 9월 초순부터 상림공원 내에 조금씩 피어나기 시작한 꽃무릇이 이번 추석 연휴기간(12~15일)을 기점으로 붉은 자태를 뽐내며 활짝 피어날 것으로 보인다.

 

매년 9월 중순 함양상림공원 전체 19만8000㎡ 면적에 꽃무릇이 만개하며 아름다운 천년의 숲과 어우러지면서 장관을 이뤄 관광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아 왔다.

 

가을을 알리는 꽃무릇은 석산화(石蒜花)라고도 불리며 ‘이룰 수 없는 사랑’이라는 꽃말을 가지고 있다.

 

그 중에서 천년 숲 상림공원의 산책로를 따라 피어난 꽃무릇은 선명한 빨간색이 유난히 아름답고 푸른 숲을 물들인 모습이 마치 붉은 융단처럼 펼쳐져 관광객들의 발길을 사로잡는다.

 

특히 올해는 꽃무릇 만개 시기가 추석 연휴는 물론 지난 8일부터 15일까지 열리는 제16회 함양산삼축제와 절묘하게 어우러지면서 귀성객 및 축제장을 찾은 관광객들에게 특별한 힐링 경험을 선물할 것으로 기대된다.

 

천년의 숲 상림공원은 신라말 고운 최치원 선생이 함양군수로 재직할 당시 홍수예방을 위해 조성한 인공림이며 선생의 애민정신과 역사의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있는 아름다운 곳이다.

 

군 관계자는 “천년 숲 상림공원에 꽃무릇이 만개해 함양을 찾는 많은 관광객과 군민들에게 아름다운 경관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이번 추석 연휴 함양상림을 방문하여 붉은 융단같은 꽃무릇과 함께 전국 유일의 산삼축제도 즐기며 가을 힐링 추억을 만드시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 함양신문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양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붉은 융단 꽃무릇도 보고, 힐링 산삼축제도 즐기세요.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2020스포츠클럽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지리산천왕축제, 강력한 희망메시지를 전하다 / 함양신문
제21대 국회의원 예비후보 출마선언 / 함양신문
'김승은 날짐승과 길짐승을 통틀어 이르는 말' / 함양신문
함양군 인구 감소율 낮은 이유 있었네!!!! / 함양신문
[사설 선거 철새의 계절이 왔다. 선택권은 우리에게 있음에도, 우리 스스로 이들에게 휘둘린다면 우리 자식의 미래까지 바치는 일이 될 것이다. / 함양신문
‘함양 장수마을’ 생명연장의 꿈 이룬다. 지난해 장수마을 1호 선정, 다양한 프로그램 추진 대한민국 최고 장수마을 목표 / 함양신문
[정상목기자가 만난사람] 별비치 새싹삼과 새싹보리 양경화 대표 인터뷰 / 함양신문
신성범 통합신당 합류 예정… 외벽 현수막에 당명과 기호 없어 / 함양신문
친절과 청렴이 피어나는 ‘스마일 화분’ / 함양신문
함양군-교육청-병원 간 ‘유지경성’ 업무협약 / 함양신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