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향우·출향인
함양출신 수석코치 김명곤 “중앙대, 34년 만에 감격의 우승”
 
함양신문 기사입력  2019/09/09 [09:23] ⓒ 함양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중앙대가 천신만고 끝에 대학 축구 정상 자리에 섰다.

 

중앙대가 제55회 전국추계대학축구연맹전(후원 현대자동차)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중앙대는 27일 강원도 태백 태백종합경기장에서 열린 추계연맹전 태백배 결승전에서 연장 후반 종료 직전 터진 김현우의 극적인 결승 페널티킥 골에 힘입어 5대4로 단국대를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대회는 KBSN배, 태백배 양대리그로 개최돼 우승팀을 가렸는데, 먼저 열린 KBSN배에서 건국대가 우승했다.

 

중앙대 입장에서는 평생 한으로 남을 경기가 될 뻔했다. 경기는 완벽하게 중앙대의 페이스로 흘렀다. 전반 12분 이상민의 헤딩골을 시작으로 전반 21분 김현우, 38분 장진우, 후반 19분 이상민까지 골 폭풍을 몰아치며 쉽게 승부가 갈리는 듯했지만, 단국대가 후반 33분 이용언, 41분 이기운, 43분 임현우로 반격하며 추격을 좁혀왔다. 결국 후반 추가시간 이기운의 멀티골을 막아내지 못하며 승부가 연장전으로 이어졌고, 양 팀 모두 체력 소모가 극심한 상황에서 행운의 여신이 중앙대를 향해 웃었다. 연장후반 추가시간 단국대의 핸드볼 파울이 나오면서 중앙대에 페널티킥이 주어졌고, 키커로 나선 김현우가 골키퍼의 눈을 속이며 이날의 승부에 온점을 찍었다. 다 잡은 우승을 날릴 뻔했던 중앙대 선수들은 심판의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리자마자 모두 그라운드로 쏟아져 나왔다. 벤치를 지키던 코치진도 서로를 얼싸안았다. 지난해 결승전에서 호남대에 2-5로 크게 지며 준우승으로 아쉬운 마무리를 했던 중앙대는 1년 뒤 한을 풀며 대회 제패의 기쁨을 만끽했다.

 

우승을 향한 마지막 관문에서도 중앙대 ‘공격 축구’는 돋보였다. 일찌감치 점수 차가 벌어지며 가드를 다소 일찍 내린 게 패인이 될 뻔 했으나, 후반 막판 10여분을 제외하고 경기를 주도한 건 중앙대였다. 이번 대회 득점왕인 김현우(9골)은 스피드와 결정력, 정신력까지 자랑하며 멀티골을 기록했다. 그 뒤를 따르는 2위 장진우(5골)은 중앙대의 득점 상황에 대부분 관여하며 살림꾼 역할을 톡톡히 했다. 세트피스 상황에서 짜임새 있는 움직임은 단국대의 수문장 김동현을 깜짝 놀라게 하는 일이 잦았다.

 

1954년 창단한 중앙대 축구부는 1965년 열린 제1회 대회를 제패한 왕년의 챔피언이었다. 이후에도 네 차례 준우승(1966년, 1969년, 1975년, 1983년)을 거두는 등 초기 성적은 나쁘지 않았다. 그러나 1985년 두 번째 대회 우승컵을 수집한 이후 내내 성적표가 신통치 않았다. 1990년대부터 2000년대까지 출전한 이 대회에서는 결승전 문턱조차 넘지 못했다. 하지만 2015년 모교로 돌아온 최덕주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후 팀을 빠르게 재정비하기 시작했다. 부임 3년 차가 되던 2018년부터는 전국대회에서 각종 트로피를 쓸어담으며 지난 30년을 통틀어 최고의 성적을 기록했다. 반대급부로 이시헌(전북), 최영재(포항) 등 주축 선수들이 대거 프로에 진출하며 올해 전력에 대한 물음표가 붙었다. 그러나 2월 춘계대학축구연맹전 준우승, 2019 U리그(1권역) 선두(9승2무무패·승점29)로 순항하며 대학축구의 ‘대세’로 자리매김했다.

 

경기가 끝난 뒤 최덕주 감독은 “무려 34년 만에 우승했으니 감개무량하다. 선수 때 준우승에 머물렀었는데, 이렇게 우승을 차지해 감격스럽다. 어렵게 이겼지만 우리 선수들에게 축하하고 싶다. 템포가 빠른 공격적인 축구를 추구하는데 선수들이 잘 따라줘서 우리만의 색깔이 완성돼가는 같다. 이젠 우리가 ‘대학 최강’이라고 생각한다”며 “모교에서 후배들을 보면 뭔가 자식 같은 기분이다. 지도할 때도 확실히 뭔가 다른 게 있다. 그래서 여기서 만족하지 않고 프로에 더 많이 보내고 싶다. 우선 리그 우승을 목표로 왕중왕전까지 가기 위해 남은 한 해 동안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함양출신 김명곤 수석코치는 “우승을 목표로 끝까지 싸워준 선수들에게 영광을 돌리고 싶다”면서 “경기장을 직접 찾아 뜨겁게 응원해준 응원단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우승 소감을 대신했다. 김명곤 수석코치는 함양초등학교, 함양중학교(44회), 거제고등학교, 중앙대학교 졸업했으며 포항제철 프로축구단, 전남드레곤즈 프로축구단, 수원FC U-18세팀 감독, 그리고 2018년~현재까지 중앙대학교 수석코치로 있다.

▲     © 함양신문
▲     © 함양신문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양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함양출신 수석코치 김명곤 “중앙대, 34년 만에 감격의 우승”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클럽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지리산천왕축제, 강력한 희망메시지를 전하다 / 함양신문
'제74주년 광복절'계기 독립유공자 178명 포상 / 함양신문
함양 지역가수 김효선 노래 한 곡으로 유튜버 조회수 30만돌파로 화제 !!! / 함양신문
달빛내륙철도(대구-광주)이제 ‘국회’ 도마위에 올라 / 함양신문
[사설]청렴도 회복을 위하여 강도 높은 감사(監査)를 하고도 / 함양신문
글로벌 함양산삼축제 대박! 36만명 참여 불로장생 기운 만끽 / 함양신문
함양그린 연료전지 발전소 인허가 신청 취하 / 함양신문
함양출신 정해상 국제심판 인기 급상승 / 정상목
함양산삼축제 농·특산물판매장 인기몰이 / 함양신문
이상인 안의농협 조합장 집행유예 선고 / 함양신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