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문화
'제74주년 광복절'계기 독립유공자 178명 포상
함양군 지곡면 고(故) 조경제 선생 독립유공자 포상
 
함양신문 기사입력  2019/08/26 [11:45] ⓒ 함양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독립유공자 조경제 18대조(祖) 고려 충신 덕곡 조승숙 선생의 교수정과 사당전경  © 함양신문

국가보훈처(처장 피우진)지난 815일 제74주년 광복절을 맞아 지난 19194월 경기 화성시에서 독립만세운동에 참여하다 체포되어 징역 12년을 받은 이봉구(李鳳九) 선생과 광주학생운동의 도화선이 된 박기옥(朴己玉) 선생 등 178명을 독립유공자로 포상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포상되는 독립유공자는 건국훈장 49(독립장 1, 애국장 8, 애족장 40), 건국포장 28, 대통령표창 101명으로, 이중 생존 애국지사는 1(백운호, 89)이며, 여성이 10명이다.

이날 기념식에서는 함양군 지곡면 마산리 계곡마을 출신으로 함안조()씨 덕곡선생 18손 고() 조경제 선생이 제74주년 광복절을 맞이하여 독립유공자로 선정되어 손녀 조춘자씨가 대통령표창 수여받았다.

() 조경제 선생은 기미 3.1독립운동당시 지곡면 주암마을 숭양정(崇陽亭)에서 권도용선생 문하에 수학(修學)하던 중 일제의 횡포가 날로 심해지자 항일 의욕이 치솟아 국가 없는 국민이 존재 할 수 없고 구국도 국민의 한 사람으로부터 시작된다는 굳은 의지로 서평마을 임채상(林采相), 주암마을 정우상(鄭右相), 정재천(鄭在天)등과 누차 결의 끝에 1919320일 안의 시장일(市場日)을 택하여 천여명을 운집시켜 일제 강제 점령의 부당성과 일본 헌병의 만행을 규탄 일인송하(日人松下) 상점이 모든 상권의 점령 등 더욱 분개하여 숨겨운 태극기를 꺼내어 만세를 선창함에 일본 헌병이 공포를 쏘우며 즉석해서 체포, 수사하여 주도자로 판명되어 혹독한 고문과 전신에 상처를 입고 국가보안법의 죄로 진주형무소에 투옥하여 만기출소 하였으나 사회활동은 불가능하였고 학업은 생각조차 하지 못했다. 항상 병상에서도 대한독립을 외치고 8.15광복절을 맞이하였으나 번영된 조국의 참 모습을 보지 못한 채 1949349세의 일기로 서거했다.

아울러 이번 포상이 있기까지는 장남 ()조래희씨의 오랫동안 부단한 노력이 있었으며 손녀 사위 김진한씨의 도움이 있었다.

한편, 대한민국 정부수립 이후 독립유공자 포상을 받은 분은 1949년 포상이 시작된 이래 건국훈장 11,014, 건국포장 1,308, 대통령표창 3,367명 등 총 15,689(여성 444)에 이른다.

이정순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양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제74주년 광복절계기 독립유공자 178명 포상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일류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지리산천왕축제, 강력한 희망메시지를 전하다 / 함양신문
[정상목 기자가 만난 사람] 함양의 된장 명인 김원규 전통장(된장•간장•고추장•청국장) / 함양신문
함양군 농식품 미국LA 수출 선적 / 함양신문
[사설] 역사의식, 문화의식 없는 선거직 사람들과 ‘함양의 미래’ / 함양신문
함양군, 여름꽃 모종 이식 한창 / 함양신문
안의중 익명의 동문 모교에 발전기금 이천만원 전달 / 함양신문
안의중 36회 졸업생 정옥빈 동문 모교에 발전기금 100만원 전달 / 함양신문
함양군 사회봉사단체협의회 정기총회 및 이·취임식 개최 / 함양신문
지리산권관광개발조합, “함양산삼엑스포 함께 만들어요” / 함양신문
함양군, 노인이 살기 좋은 지역으로 거듭나기 / 함양신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