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문화
관광자원・항노화 연계 관광 콘텐츠 만든다
항노화・관광 전문가 초청 팸투어 개최…타겟별·테마별 등 맞춤형 관광코스 개발
 
함양신문 기사입력  2018/03/12 [13:38] ⓒ 함양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항노화 관광 콘텐츠 개발에 힘을 쏟고 있는 경남 함양군이 지역의 다양한 관광·문화자원과 항노화 시설을 연계한 함양군만의 차별화된 고품질의 관광 콘텐츠 개발에 나섰다.

이를 위해 군은 외부 항노화 및 관광 전문가의 객관적인 시선으로 함양의 관광자원과 항노화 시설의 가능성을 사전검증하고 고품질 관광 콘텐츠 개발을 위해 전문가 초청 컨설팅을 개최한다.

오는 13일부터 14일까지 항노화 및 관광 등 관련 전문가 15명이 참여하는 이번 행사는 함양 곳곳에 산재한 자연 문화 관광 자원과 함께 항노화 관련 시설물 위주로 소개하여 함양군만의 특색있는 항노화 관광 테마를 발굴한다는 전략이다.

행사는 첫날 산양삼산업화단지와 산삼휴양밸리, 지리산생태체험단지, 목재문화체험장 등 함양의 대표 항노화 시설물들을 둘러보며 향후 운영방안 등을 모색한다. 지역의 관광자원과 주요 항노화 관련 시설을 연계한 항노화 관광테마를 발굴하고, 현재 완료되었거나 조성 중인 시설의 향후 운영 방안에 대한 자문을 얻기 위한 것이다.

다음날에는 함양의 대표 관광지인 상림공원과 서암정사, 인산가, 하미앙, 남계서원, 개평한옥마을, 용추폭포 등 함양의 대표 관광 문화자원을 통해 맞춤형 관광코스를 개발한다. 특히 군내 관광자원의 타겟별·테마별 등 맞춤형 관광코스 개발과 함께 엑스포 기본계획 내 반영된 관광 프로그램의 실행 방안 등도 검토하게 된다.

군은 이번 행사 이후 전문가 자문을 받아 종합 운영계획 용역 등 수립 시 이를 적극 반영하고 항노화 웰니스 관광 프로그램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강현출 함양 부군수는 우리 군에는 산삼휴양밸리 등 전국을 대표할 수 있는 훌륭한 시설과 이름난 수많은 관광지가 있지만 체계적인 관광테마가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것이 사실이라며 이번 전문가 컨설팅을 통해 테마별, 타겟별 차별화된 수요자 중심의 맞춤형 관광 상품을 개발하여 관광객 유치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겠다라고 밝혔다.

▲     © 함양신문

 

▲     © 함양신문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양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광자원・항노화 연계 관광 콘텐츠 만든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씨름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정상목 기자가 만난 사람] 국내 최고의 러시아통 경남대학교 교양융합대학 자유전공학부 정은상 교수 / 함양신문
[정상목 지기자가 만난 사람]향암의 대명사 와송(瓦松)을 재배하는 정원섭대표 / 함양신문
지리산천왕축제, 강력한 희망메시지를 전하다 / 함양신문
제31회 마산전국세미누드 촬영대회 성황 / 함양신문
함양군, 하반기 수시인사 실시 / 함양신문
함양署, 새내기 신임 순경 2명 부임 / 함양신문
함양 염미영씨, 경상남도미술대전 문인화 부문 대상 수상 / 함양신문
최만순의 약선요리(7) / 함양신문
함양국유림관리소 ‘친환경벌채 정착’에 앞장서다. / 함양신문
함양署, 새내기 신임 순경 2명 부임 / 함양신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