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환경·건강
빈대, 바로 알고 예방하자
함양군, 빈대 확산 방지를 위한 빈대 예방수칙 홍보
 
함양신문 기사입력  2023/11/15 [12:41] ⓒ 함양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빈대는 노린재목 빈대과의 곤충으로, 성충은 약 5~6mm이며 상하로 납작하게 눌린 난형에 진한 갈색을 띤다. 빈대는 주로 침대 혹은 벽지 틈에 끼어들어 숨어 있다가 야간에 흡혈활동을 하며, 특히 저녁보다는 이른 새벽에 더 활발히 활동한다.

 

빈대는 현재까지 감염병을 매개한다는 보고는 없으나, 물렸을 때 가려움증과 이에 따른 이차적 피부감염증 등을 유발할 수 있다. 빈대에 물렸다면 우선 환부를 물과 비누로 씻고, 그 외 증상에 따른 치료법이나 의약품 처방은 의사 또는 약사와 상의를 해야 한다.

 

가정에서 빈대를 방제하기 위해서는 ▶스팀 고열을 빈대가 서식하는 가구 틈과 벽 틈에 분사 ▶청소기의 흡입력을 이용하여 제거 ▶오염 직물은 50~60℃ 건조기에 약30분 이상 처리하면 된다.

 

빈대 예방법으로는 ▶숙박업소 방문 즉시, 빈대가 숨어 있는 공간확인 ▶빈대가 보이지 않는 경우에도 방 바닥 또는 침대에 짐 보관 지양 ▶여행 중 빈대에 경험이 있으면, 여행용품에 대한 철저한 소독을 진행하면 된다.

 

빈대 의심 발생 시 국민 콜 센터 110 혹은 군 보건소(960-8026)에 신고하면 현장 조사 및 방제등의 방역 조치를 시행한다.

 

보건소 관계자는 “빈대 발생 우려에 대응하여 빈대 합동대책본부를 마련하고 적극적인 방제 활동을 실시할 것”이라며 “빈대에 대한 군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쾌적하고 안전한 지역사회를 조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양신문
 
 
빈대, 바로 알고 예방하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화과원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제23회 국무총리배 생활체육 전국게이트볼 대회 우승 / 함양신문
지리산천왕축제, 강력한 희망메시지를 전하다 / 함양신문
새콤달콤 체리 첫 수확 / 함양신문
함양초등학교 총동창회 68회 주관회기 고향사랑기부제 참여 / 함양신문
함양군 물레방아가족봉사단, 사랑의 샌드위치 만들기 / 함양신문
함양군, 내수면 메기 치어 방류 / 함양신문
함양 연꽃 라이온스 클럽 창립기념식 및 회장 이취임식 개최 / 함양신문
함양소방서, 근속 승진자 임용장 수여식 / 함양신문
안의중학교 학생들에게 ‘책을 사 주세요!’ / 함양신문
마천중학교총동문회, 모교 재학생 독도 탐방 후원금 전달 / 함양신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