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행정
기존 산불과 다른 ‘대형산불’ 진화능력 체계적 강화 토대 마련
- 한상현 의원 발의 ‘경남도 산불방지 및 지원 조례’ 개정안 상임위 통과
- 올해 경남 산불 평년대비 1.9배 발생, 피해면적 63배 증가 ‘대형화’ 추세
 
함양신문 기사입력  2022/11/21 [14:55] ⓒ 함양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올 들어 합천과 밀양에서 잇따라 대규모 산불이 발생*하는 등 경남지역 산불의 대형화·연중화가 뚜렷한 가운데, 대형산불에 대한 체계적인 대응계획을 수립할 법적 근거가 마련됐다.

 
 * ('22.2.28.) 합천 율곡면 노양리 야산 268.59ha, ('22.5.31.) 밀양 부북면 춘화리 야산 763ha 소실 등 올해 상반기 도내 시군 산불 피해면적 1063ha(축구장 1,400여 개)으로 전년대비 3배 이상 증가

 
경남도의회 경제환경위원회는 18일 한상현 의원(더불어민주당·비례)이 대표발의한 ‘경상남도 산불방지 및 지원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안’을 원안 가결했다.

 
개정안은 연도별 산불방지 대책을 수립하게 하는 한편, 대책 중 하나로 기존 산불 대응체계에 더해 기존 산불과는 대응이 달라야 하는 대형산불의 상황 관리와 진화 능력을 강화하기 위한 대응 계획 수립을 명시했다.

 
한 의원은 “올해 경남에서는 75건 산불이 발생해 992ha에 이르는 피해*를 입었는데 이는 강원, 경북에 이어 세 번째 규모”라며 “특히 경남지역 산불발생 10년 간 추이를 볼 때 올해는 평년 대비 발생건수 1.9배, 피해면적으로는 63배나 증가**했다”고 말했다.

 
 * 전국 산불 600건, 피해면적 24,044.46ha, 경남 75건(12%)에 피해면적 992.46ha(4%)로 전국 3위 
** 10년 간('12~'21년) 경남지역 평균 산불 발생건수 38.6건, 평균 피해면적 15.65ha

 

  © 함양신문

 
한 의원은 앞서 지난 8월 경상남도의회에서 ‘경남 산불대응 토론회’를 열어 각계 전문가를 모아 기후위기와 산림구조에 따른 산불대처 방안을 두고 머리를 맞댄 바 있다.

 
 ※ 도의회 지속가능발전연구회(회장 한상현 의원) 주최 ‘경남 산불대응 토론회’('22.8.9. 도의회 대회의실)

 
한 의원은 “유엔 산하 환경 전문기구인 유엔환경계획(UNEP)이 올해 2월 나이로비에서 열렸던 유엔환경총회에 앞서 발표했던 보고서에는 기후위기로 인해 2030년까지 전 세계적으로 최대 14%, 2050년 말까지 30%, 그리고 금세기 말까지 50%로 산불이 증가할 것이며 산불의 빈도와 강도는 더욱 높아질 거라 경고하고 있다”면서 “이번 조례 개정을 통해 기존 대응체계에 더해 대형 산불이 발생했을 때 보다 적극적이고 체계적인 대처를 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 조례는 제400회 정례회 6차 본회의인 12월 15일 본회의에 상정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양신문
 
 
기존 산불과 다른 ‘대형산불’ 진화능력 체계적 강화 토대 마련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고운주유소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지리산천왕축제, 강력한 희망메시지를 전하다 / 함양신문
[정상목 기자가 만난 사람] 회고록 “기적의 세월, 도전의 역사”출간한 (前)재창원 함양군향우회 회장 강선식 / 함양신문
[D-17] ‘민선 2기, 제47대 함양군체육회장’ 누가 출마하나? / 함양신문
경남도, 민선8기 제2회 시장·군수정책회의 개최 / 함양신문
함양농협‘2022년 지도사업 선도농협 대상’수상 / 함양신문
제15회 함양군이장단 '화합 한마당' 열려 / 함양신문
함양군 서상면사무소, 노인사회활동 참여자 안전교육 실시 / 함양신문
명품 함양곶감 ‘최고’ / 함양신문
함양군, 내년 2월말까지 동절기 건설공사 시공 중지 / 함양신문
함양 백전면 출신 이춘덕 도의원, '경남 법학전문대학원 설립 대정부 건의안' 대표발의 / 함양신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