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문화
함양군, 용평리 도시재생 불로장생 특화거리 경관협정식
경남지역 군부 최초 주민자체 경관협정 체결, 함양시장 및 골목상권 활성화 등 노력
 
함양신문 기사입력  2021/02/26 [14:52] ⓒ 함양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함양군은 지난 25일 국토교통부로보터 승인받은 용평리 일반근린형 도시재생사업의 활성화 계획에 따라 불로장생 특화거리 150m 구간(용평4길, 용평5길, 중앙시장길)에 대하여 경관협정식을 개최하였다.

 

용평리 경관협의체는 2020년 7월 설립하여 가로경관 워크숍 및 주민설명회 개최, 주민별 동의 협조 요청 등 끊임없이 주민과 소통하였을 뿐만 아니라 골목경제 활성화를 위한 주변시설 및 교통체계 정비, 원 도심 쇠퇴에 따른 함양시장 및 골목상권 활성화 등 성공적인 불로장생 특화거리로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였다.

 

용평리 경관협정은 불로장생 특화거리 150m 구간을 대상지로 대상지 내 건물주와 자영업자 37명 등을 체결 대상자로 하고 있으며, 현재 체결 대상자 80%이상 동의를 받은 상황이다. 특히, 총괄코디네이터로 전문가인 조형규 교수(경남공공건축가, 창원대 건축학부)를 위촉하여 전문성을 더했다.

 

이번 경관협정을 통해 불로장생 특화거리 경관을 함께 지키고 가꿔나가는 데에 필요한 사항을 규정함으로써 함양군 고유 특성 보전과 재생을 통해 소멸위기에 대응할 예정이다. 주민주도형 특화거리 조성, 상생통합 공동체와 함양군만의 특성을 살린 항노화 이미지 확립과 정주환경 구축을 기반으로 함양군 도시재생사업 활성화 및 지속가능한 함양군 발전을 위한 첫 걸음이 될 전망이다.

 

함양군 도시재생지원센터 손재현 센터장은 “불로장생 특화거리 경관협정의 주민 약속을 통해 주민 주도적으로 사업을 주도해 나갈 것이다. 민‧관이 함께 고민하고 노력하며 불법 적치물, 가로경관 문제 등 대두되는 민원 문제들을 해결해 나갈 것이다.”라고 밝혔다.

 

서춘수 군수는 “불로장생 특화거리 조성사업이 경관협정을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시작되었다.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행정과 주민의 협력이 필수적이다. 주민들이 원하는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 행정에서도 아낌없이 지원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 함양신문

 

  © 함양신문

 

  © 함양신문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양신문
 
 
함양군, 용평리 도시재생 불로장생 특화거리 경관협정식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그린테크
가장 많이 읽은 기사
4.7재보궐선거 함양군도의원선거, 무소속 김재웅 후보 당선 / 함양신문
지리산천왕축제, 강력한 희망메시지를 전하다 / 함양신문
[사설] 감사원 감사, 함양군 먹이사슬 종기 도려 낼 것인가 / 함양신문
함양대봉산휴양밸리, 4월 21일 전면 오픈 / 함양신문
경남지체장애인협회 함양군지회 ‘고맙습니다. 필수노동자 여러분!’ 캠페인 펼쳐 / 함양신문
차석호 부군수 주재 추진사항 보고회 개최, 부서별 핵심사업 25건 추진현황·향후계획 논의 / 함양신문
함양군 도의원선거 무소속 김재웅 당선, ‘국민의힘’또 함양만 참패,‘무소속’선거 3연패 신화‘사상초유’ / 함양신문
재진주함양군향우회, 함양산삼엑스포 성공개최 기원 입장권 1,150매 구매 / 함양신문
함양군, 지방도1084호선(이은~난평) 노선변경 주민공청회 개최 / 함양신문
함양군보건소 정신건강 사회복귀지원사업 업무협약 / 함양신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