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환경·건강
함양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31일까지 연장
5명부터 사적 모임 금지, 카페 21시까지 취식가능, 종교시설 좌석수 20% 이내 가능
 
함양신문 기사입력  2021/01/21 [12:04] ⓒ 함양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함양군은 코로나19의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하여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된 2단계를 1월18일부터 31일까지 2주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연장 조치는 3차 대유행의 진정세가 좀처럼 잡히지 않고 설 명절을 앞둔 상황에서 자칫 대유행의 불씨를 잡지 못해 대확산을 지속하는 계기가 될 가능성을 확실히 잠재우고 안정적인 일상을 하루빨리 되찾기 위한 조치이다

 

방역조치 주요 사항으로 △유흥시설 5종 집합금지, 홀덤펍, 파티룸 집합금지 △5명부터 사적 모임 금지 △숙박시설 객실의 2/3 이내 예약 제한 등이다.

 

완화된 조치는 △카페는 식당과 동일하게21시까지 운영, 21시~05시까지는 포장·배달만 허용(카페 내 2인 이상이 커피/음료류, 디저트류 주문 시 매장 내 머무는 시간 1시간으로 강력 권고) △종교시설의 정규예배, 미사, 법회, 시일식 등 좌석 수 20% 이내 인원 참여(정규 종교활동 외 모든 모임·행사 금지) △기도원, 수련원, 선교시설 등에서는 정규 종교 활동 외에 모든 모임·행사 금지 등이다.

 

최근 함양군은 진주 기도원, 울산 거주자 함양방문 등 관련 확진자 발생으로 심각성을 더하고 있어 5인부터 사적모임 금지, 환기, 마스크 착용 등 군민의 방역수칙 이행 협조를 더 한층 당부하고 있다.

 

아울러 군은 특별방역기간이 연장되는 1월 18일부터 31일까지 합동으로 중점관리 시설 등 1,386개소에 8개반 480명의 점검반을 편성하여 지도·점검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기동반 3개반을 12명으로 편성·운영하여 검검의 효율성 및 사각지대를 보완할 계획이다.

 

서춘수 함양군수는 “전국적으로 산발적인 감염이 지속되는 가운데 코로나19가 언제 어디에서 발생할지 모르는 엄중한 상황 속에서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내려진 조치로 군민 여러분의 동참을 당부드린다”라며 “모임을 자제하고, 불필요한 외출 자제, 3밀(밀집·밀폐·밀접) 지역 회피, 개인위생 철저 등 군민 모두가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하여 지금의 위기를 함께 헤쳐 나가자”라고 당부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양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함양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31일까지 연장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그린테크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지리산천왕축제, 강력한 희망메시지를 전하다 / 함양신문
정세균 국무총리 함양방문, 대규모 정책단 이끌고 함양 농촌유토피아사업 성공사례 현장찾아 / 함양신문
함양은 고택도 빛났다, ‘한국 민가정원’전국 24곳 중 3곳이 함양 / 함양신문
신축 한마음창원병원 3월 2일 진료 개시 “한강 이남 단일 건물 최대 규모 병상 1000여개 갖춰, 암, 심장, 뇌, 중증외상 특화 병원…원정 진료 해결 기대 / 함양신문
[사설] 함양의 봄 / 함양신문
함양 국공립 ‘웰가어린이집’ 개원 / 함양신문
[정상목 기자가 만난 사람] 문재인정부의 함양사람들 한국농촌경제연구원 김홍상 원장(1탄) / 함양신문
[권충현 출향인의 고향 그리기] 함양에 남아 있는 세종 12왕자 한남군의 흔적을 찾아서 / 함양신문
함양군, 코로나 백신 접종 3월 3일 ‘노인요양시설’ 부터 실시 / 함양신문
함양대봉산휴양밸리 휴양 체험 프로그램 운영 / 함양신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