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행정
김태호의원,‘거창사건 및 산청·함양사건 관련자 배상 등에 관한 특별법’ 제정안 대표발의
 
함양신문 기사입력  2020/12/22 [17:20] ⓒ 함양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태호 의원(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이 거창사건 및 산청·함양사건으로 인해 사망하거나 상이를 입은 사람과 그 유족에게 국가가 배상금 등을 지급하는 내용의 ‘거창사건 및 산청․함양 사건 관련자 배상 등에 관한 특별법’을 발의했다.

 

특별법은 법 시행일부터 1년 이내에 배상심의위원회가 신청을 받아 관련자 및 유족을 결정하고, 국가는 배상금 지급 신청을 한 관련자 및 유족에게 배상금, 생활지원금, 의료지원금 등을 지원하도록 내용을 담고 있다.

 

“거창사건 및 산청·함양사건”은 1951년 2월 9일부터 2월 11일까지 경상남도 거창군 신원면 및 1951년 2월 7일 산청군 금서면, 함양군 휴천면·유림면 등 일원에서 공비토벌을 이유로 국군병력이 무고한 양민을 희생시킨 사건으로, 「거창사건등 관련자의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조치법」이 1996년도에 시행됨에 따라 거창사건 및 산청·함양사건과 관련하여 934명의 사망자와 1,517명의 유족이 인정되었다.

 

하지만 억울하게 희생당한 국민과 그 유족에게 국가가 배상하는 것이 당연함에도 1996년 시행된 특별조치법에는 피해 배상에 관한 내용이 없었다.

 

김태호 의원은 “국가는 과거의 아픈 역사에 대해 진솔하게 사과하고, 그 관련자와 유족을 보듬어야 할 책무가 있다. 억울하게 희생된 분들의 넋을 기리고, 지금이라도 유족들의 아픔을 함께 나누는 것이 마땅한 일이다”라고 밝혔다.

 

또, “분단과 전쟁의 상처를 치유하고, 희생된 분들과 유족들의 응어리를 풀어드려야 한다는 일념으로 여야 의원들이 함께 법안을 제출했다”면서, “21대 국회에서는 반드시 통과돼 피해 배상의 길이 열리길 바란다”며 여야 의원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 함양신문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양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김태호의원,‘거창사건 및 산청·함양사건 관련자 배상 등에 관한 특별법’ 제정안 대표발의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일류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사설] 함양지역,머리가 두개인 ‘국민의힘’, 도의원 공천 1명 - 결과에 주목한다 / 함양신문
지리산천왕축제, 강력한 희망메시지를 전하다 / 함양신문
[속보] 함양군, 코로나19 3명 발생 / 함양신문
[정상목 기자가 만난 사람 ] 함양초등학교 주관기수회장(함양초 64회) 최정현 병곡 우체국 국장 / 함양신문
코로나19 함양군 확진자 발생 관련 기자회견문 / 함양신문
함양농협, 2021년 정기인사단행 / 함양신문
[노창섭] 사람들의 양심 / 함양신문
왕의 곶감 ‘함양고종시 곶감’ 온라인 판매도 왕 대박 / 함양신문
함박눈 내리는 상림공원 / 함양신문
함양군, 코로나19 확진자 재발생 선제적 대응, 제압 진행중 / 함양신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