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행정
도의회 의장단 선출 관련
 
함양신문 기사입력  2020/07/10 [16:22] ⓒ 함양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무능한 다수당의 횡포로 도의회의 상생과 협치의 정신은 실종됐다. 민주당은 의장, 제1부의장도 모자라 모래알만도 못한 다수의 힘으로 우리당 몫인 제2부의장까지 강탈해 가며 결국 한 자리를 더 챙긴 셈이다.

 

◦ 이번 도의회 의장단 선거과정은 무능하고 무책임하며 이기적인 민주당의 민낯을 그대로 보여준 막장드라마였다.

 

◦ 집안단속도 제대로 할 능력이 없어 자당후보가 분열하기에 이르렀고, 일탈한 의원에 대해서는 2년 전 꽃가마 태워 입당시킬 때는 언제고 지금 와서 제명을 했다며 자기 식구가 아니라고 발뺌했다.

 

◦ 더구나 볼썽사나운 집안싸움의 불똥을 애꿎은 우리당에게 튀기며 합의위반이라고 억지를 부리고 책임을 전가하기까지 했다. 본인들의 정책실패의 책임을 前정권과 야당에게 돌리는‘남탓정권’, 국회 협치정신을 깨고 의장단과 상임위를 독식한‘의회독재’민주당 중앙당의 전형적 행태와 다를 바가 없다.

 

◦ 도민들에게 희망을 드려야 할 후반기 도의회가 시작부터 자리다툼으로 얼룩진 책임은 분명히 민주당에게 있다. 당내협치, 당내민주주의조차 제대로 못하는 정당이 자신들의 허물은 못 고치고 남탓만 한다면 민주당이 보여 왔던 사분오열, 자중지란의 모습은 언제든 되풀이 될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

 

 

2020. 7. 10. 

미래통합당 경남도당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양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도의회 의장단 선출 관련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일류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대권’ 기지개를 펴는 우리'동네' 국회의원 김태호 / 함양신문
지리산천왕축제, 강력한 희망메시지를 전하다 / 함양신문
제31회 마산전국세미누드 촬영대회 성황 / 함양신문
서춘수 군수, 군부대 이전·21년 국비 확보 ‘구슬땀’ / 함양신문
[사설] 함양 단군성전 건립, 종교적 이해관계 넘어서야... / 함양신문
코로나 청정지역, 별빛 가득한 함양 오토캠핑장 어때? / 함양신문
지곡초 유치원, 초등학교 합동 입학식 열려- / 함양신문
[사설] ‘포스트 코로나’와 ‘함양의 내일’ / 함양신문
함양 염미영씨, 경상남도미술대전 문인화 부문 대상 수상 / 함양신문
장애인과 함께한 특별한 동행으로 사랑과 희망을 선물하세요~ / 함양신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