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기고 >
[최병훈 기쁜소식함양교회 담임목사] 산악인 엄홍길
 
함양신문 기사입력  2020/07/06 [14:31] ⓒ 함양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함양신문

엄홍길(嚴弘吉, 밀레 이사)은 히말라야 8천미터 14좌(座)에 이어 로체샤르(8400m)와 얄룽캉(8505m)등 로체(8511m)와 캉첸중가(8586m) 위성봉(衛星峰)마저 오른 세계 최초의 산악인이다. 이 목표를 달성하기까지 그는 22년 동안 무려 38번의 도전을 감행했고, 그 과정에서 후배 6명과 셰르파 4명을 잃었다. 엄홍길은 이제 오늘의 자신이 있기까지 희생을 해가며 도와준 산악인과 셰르파들의 유족을 돕고, 그를 받아준 산(山)에게 진 빚을 갚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고지 8,000 M 부터는 인간의 영역이 아니다. 산이 허락하지 않는다면 나는 한발자국도 올라갈 수 없다.” 산악인 엄홍길씨 강연 중 감동을 받았던 부분이다. 엄홍길 씨의 마음의 위치가 산보다 아래에 있음을 알 수 있다. 세계 최초로 히말라야 8천 미터 고봉 16좌 등정에 성공한 산악인 엄홍길 대장의 도전정신의 뿌리와 같은 마인드였다.

 

우리는 ‘갑’을 좋아한다. 가정에서나 직장에서나 친구들 사이에서도 갑이 되고 싶고 마음에 왕이 되고 싶지 을이 되고 싶지는 않다. 요즘 갑질 논쟁에 관한 보도를 많이 본다. 직장내 괴롭힘, 알바생 중 75%가 부당한 갑질을 경험 했다고 한다. 우리 마음의 위치를 어디에 올려 둘 것인가? 점점 높은 정상에 올려 놓고 싶은 것이 우리 마음이 아닐까?

 

하지만 산악인 엄홍길씨는 다르다. 몸은 더 올라 갈수 없을 때까지 올라가지만 마음은 더욱더 낮은 곳으로 올라(?)간다. 산악인으로서 그의 마인드는, 산을 오를 때에 산이 잠시 정상을 빌려주는 것일 뿐 산을 정복한다는 건 있을 수 없다고 한다. 자연의 섭리 아래 겸허한 자세를 볼 수있다. 갑의 자리는 산에게 내어 주고 본인은 을의 위치에서 산을 오르는 그 모습 , 그 한 발 한 발이 너무 아름답다.

 

인간은 과연 강한가? 나약함을 인정하고 겸허히 사는 것이 곧 강함이 아닐까 생각한다. 누구나 인생의 갑이 되어 원하는 것을 가지고 싶어하고 누리고 싶어한다. 하지만 오늘 하루 만큼은 세상에서 가장 낮은 위치에 한번 들어가보자. 그 곳에서 엄청난 행복의 비밀을 발견하리라 생각한다. 높은 곳에서 다른 사람을 내려다 보는 것이 아니라 가장 낮은 곳에서 다른 사람을 올려다 볼 수 있는 그 곳으로 들어가 보자. 거기에는 배움과 발전과 경청이 있을 줄로 생각한다.

 

*셰르파 : 티베트어로 '동쪽 사람'이라는 뜻이다. 현재는 히말라야 등산에 없어서는 안 될 등산안내자 즉 '도우미'란 의미로 더 널리 알려져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양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 ruddms1105 2020/07/08 [15:37] 수정 | 삭제
  • 경쟁에 시달려 사는 현대인에게 때론 불필요한 욕심을 버리는 것도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 짱아 2020/07/07 [14:54] 수정 | 삭제
  • 엄홍길씨 고성사람이라고 하던데 참 대단하신분이네요
  • 다둥맘 2020/07/07 [12:27] 수정 | 삭제
  • 내 마음의 자세는 어떠한지 생각하게 해주시는 내용입니다 낮은마음의 자세에 있을때, 많은사람들과 소통하게 된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최병훈 기쁜소식함양교회 담임목사] 산악인 엄홍길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일류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대권’ 기지개를 펴는 우리'동네' 국회의원 김태호 / 함양신문
지리산천왕축제, 강력한 희망메시지를 전하다 / 함양신문
'김승은 날짐승과 길짐승을 통틀어 이르는 말' / 함양신문
[사설] 함양 단군성전 건립, 종교적 이해관계 넘어서야... / 함양신문
서춘수 군수, 군부대 이전·21년 국비 확보 ‘구슬땀’ / 함양신문
제31회 마산전국세미누드 촬영대회 성황 / 함양신문
지곡초 유치원, 초등학교 합동 입학식 열려- / 함양신문
[사설] ‘포스트 코로나’와 ‘함양의 내일’ / 함양신문
코로나 청정지역, 별빛 가득한 함양 오토캠핑장 어때? / 함양신문
함양 염미영씨, 경상남도미술대전 문인화 부문 대상 수상 / 함양신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