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문화
김태호의원, 21대 국회 첫 상임위 외교통일위원회로 배정
북한의 일방적인 ‘남북공동연락사무소’폭파, 남북관계 사상 최악으로 치달아, 김태호의원“북한의 진짜 의도 무엇인지 면밀히 살펴보아야”
 
함양신문 기사입력  2020/06/18 [15:16] ⓒ 함양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태호 국회의원(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은21대 국회 첫 상임위원회로 국회 외교통일위원회를 배정받고“할 일이 많을 것 같다”라고 심경을 밝혔다.

 

김태호 의원은 “지난 9일 북한의 일방적인 남북 간 통신 연락선 차단에 이어 2차 행동으로 16일에는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전격 폭파함으로써 한반도 평화 희망의 불씨가 꺼지고 있다”라고 우려를 표했다.

 

김태호 의원은 또한“남북은 최근 3년간 북한의 핵실험과 잇따른 장거리 미사일 발사, 그리고 2018년 싱가포르 북미회담, 2019년 판문점 남북미 3자 회동을 통해 대결과 협력을 이어나갔다. 그러나 최근 북한의 일방적인 통신 연락선 차단,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로 인해 한반도 정세는 사상 최악의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고 평가했다.

 

김태호 의원은“앞으로 북한의 '대적(對敵)행동' 실행의 정확한 의도를 파악하고, 올해 10월 75주년 당 창건일까지 어떤 도발을 할지 세심한 분석과 대응이 필요하다. 국회 외교통일위원으로서 북한 비핵화와 남북관계개선 길목에 하나의 디딤돌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한 북한은 17일 인민군 총참모부 대변인 발표를 통해 금강산 관광지구와 개성공업지구 군대 전개, 비무장지대 초소 진출, 접경지역 군사훈련, 대남전단 살포를 예고했다.

  © 함양신문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양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김태호의원, 21대 국회 첫 상임위 외교통일위원회로 배정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일류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지리산천왕축제, 강력한 희망메시지를 전하다 / 함양신문
[데스크 칼럼] 군의장 3선,‘초유의 상황’을 맞이한 함양군의회 / 함양신문
[사설] 민선 7기, ‘서춘수 군정’ 2주년의 의미 / 함양신문
함양군의회, 제8대 후반기 원구성 / 함양신문
[창간28주년 축사] 김병윤 재진주함양향우회장 / 함양신문
대봉산 짚라인 공사현장 근로자 추락사 발생 / 함양신문
함양군수, 기재부 제2차관‧국회 찾아 21년 국비 확보 총력 / 함양신문
[최병훈 기쁜소식함양교회 담임목사] 산악인 엄홍길 / 함양신문
서춘수 군수, 취임 2년...함양군 미래 100년을 그리다. / 함양신문
함양군 2020년 하반기 인사 단행 / 함양신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