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문화
경남도, 설 명절 대비 농산물 원산지표시 ‘집중 지도·단속’
- 1월 22일까지, 전통시장․대형마트 등 농산물 취급업소 대상, - 설 성수품 및 제수용품 등 원산지표시 위반 우려품목 집중 단속
 
함양신문 기사입력  2020/01/13 [16:04] ⓒ 함양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가 민족 명절인 설을 맞아 유통량이 급증하는 제수·선물용 농산물의 부정유통 방지를 위한 원산지표시 특별 지도·단속을 실시한다.

 

지난 9일 ~ 오는 22일까지 2주간에 걸쳐 진행하는 이번 단속은 도내 전통시장과 대형마트, 축산물판매업소, 음식점 등을 대상으로 진행한다. 특히 수입산을 포함한 농산물과 그 가공품인 638개 품목, 그리고 음식점의 쇠고기, 김치, 쌀, 콩 등 20개 품목이 주요 단속 대상이다.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는 행위, 값싼 수입산을 국산으로 둔갑시키거나 수입산을 국내산에 혼합하여 국산으로 거짓표시 하는 행위 등 원산지 표시 이행여부 및 표시방법의 적정여부, 원산지 증명서류 비치여부 등을 중점 단속할 계획이다. 또 전통시장, 영세업소 등 취약업소에 대해서는 원산지표시 제도 홍보도 병행해 원산지 표시제도 정착을 유도해 나갈 예정이다.

 

이번 점검은 도, 시·군 및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으로 구성된 합동단속반과 함께 시군자체 단속반을 편성하여 추진할 계획이며, 위반사실 적발 시에는 관련법령에 따라 과태료 부과 및 고발 등의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원산지 거짓표시 적발 시에는 「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에 관한 법률」에 따라 7년 이하의 징역이나 1억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게 되며,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은 경우에도 1천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경상남도 관계자는 “경자년 설명절 원산지 특별 지도·단속으로 설 성수품과 제수용품의 부정유통을 사전에 방지하고, 원산지표시의 신뢰도를 높여 건전한 소비문화가 정착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양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남도, 설 명절 대비 농산물 원산지표시 ‘집중 지도·단속’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2020스포츠클럽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지리산천왕축제, 강력한 희망메시지를 전하다 / 함양신문
재부병곡면향우회, 제15차 정기총회 및 회장 이⋅취임식 개최 / 함양신문
[사설] ‘인사가 만사’...인사철 苦言 / 함양신문
휴대폰 녹음시대 해프닝, “군수님 말 녹취했지… 휴대전화 제출해”… 고흥군, 버티는 직원에 징계성 좌천 논란 / 함양신문
함양군체육회 첫 민간 체육회장에 '송경열 전 상임부회장' 당선 / 함양신문
함양군, “시설관리공단 설립 주민설명회 개최” / 함양신문
함양군, 2020년 상반기 정기인사 단행 / 함양신문
조현옥 함양부군수 겨울철 상습결빙 취약도로 지역 예찰 / 함양신문
김해 장난감 할인매장 대표 이윤권 / 함양신문
지곡농협 사과 일만(10,000)박스 팔아주기 운동 / 함양신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