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문화
GM 창원 비정규직 문제해결 김경수 도지사의 노력은 전무하였다.
 
함양신문 기사입력  2019/12/31 [16:33] ⓒ 함양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늘 자로 해고가 예정된 GM 창원공장 비정규직 노동자 585명은 이제 남은 몇 시간이 지나면 이 엄동설한에 직장을 잃게 될 처지에 놓였다. 오늘까지 오는 과정에서 김경수 도지사의 노력은 사실상 전무하였다 하여도 과언이 아니다. 

 

창원시, 창원시의회, 경남도의회는 한마음으로 결의안을 채택하고 중앙 정부에 건의하는 등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대량해고를 막고자 노력하였지만 유독 경남도의 노력은 눈에 띄지 않았다.

 

경남도는 사측에서 해고대상자에게 정규직 소 취하를 전제로 퇴직위로금을 제시하고 있다는 소식에도, 비정규직 대량해고를 통보하고서도 다시 또 비정규직을 채용한다는 논란도 애써 외면했다.

 

심지어 한국GM에 국민의 혈세 8,100억 원을 지원한 정부마저 GM 창원공장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대규모 해고에는 애써 모른 척 외면하며 오늘까지 아무 말이 없다.

 

경남도는 30일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로부터 광역단체로는 유일하게 일자리 우수 유공 기관으로 표창을 받았다고 밝혔지만, 일자리 창출을 위한 노력이 왜 유독 GM 창원공장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대량해고에는 그 빛을 발하지 못했는지 의아할 따름이다.

 

혹시라도 경남 도정이 창원 GM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해고를 애써 외면한 속사정이 있다면 김 지사는 350만 경남 도민들과 해고 노동자들에게 석고대죄하는 심정으로 그 사정을 상세히 밝히기 바란다.

 

2019. 12. 31. 

자유한국당 경남도당 

대변인 노치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양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GM 창원 비정규직 문제해결 김경수 도지사의 노력은 전무하였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일류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코로나19’함양군 덮쳐, 확진자 7명발생, 군, 방역 2.5단계 격상 발령 / 함양신문
[사설] ‘코로나19’함양군 침투, 당황 속 주민들, 행정 지침대로 차분히 대응 / 함양신문
지리산천왕축제, 강력한 희망메시지를 전하다 / 함양신문
서춘수 군수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제로까지 역량 총 결집” / 함양신문
코로나19 우리 스스로 지킵니다 / 함양신문
‘코로나19’로 연기 됐던 2021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 D-365 개막 카운트다운 / 함양신문
함양군,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공개절차에 대한 군민 이해 당부 / 함양신문
천년의 숲에 핀 ‘꽃무릇’ / 함양신문
“사랑하는 딸 아들아 올 추석에는 오지말고 건강이나 단디 챙겨라” / 함양신문
[권충현 출향인의 고향 그리기] 함양의 자랑스런 문화유산 남계서원 / 함양신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