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문화
지리산 아픈 상처 함양 천왕축제로 승화
제19회 지리산 천왕축제 11.2~3일 성료, 작두타기·상여재현 등 풍성한 볼거리 가득
 
함양신문 기사입력  2019/11/04 [17:02] ⓒ 함양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민족의 영산 지리산의 현대사적 상처를 치유하고 비극을 넘어 희망을 노래하기 위하여 지난 11월 2~3일 2일간 ‘함양군 마천면 체육공원에서 제19회 지리산 천왕축제’를 개최하였다.

 

지리산천왕축제위원회가 주최·주관하고 마천면 및 각 기관 사회단체에서 후원한 이번 천왕축제는 천왕할매 모시기를 비롯해 작두타기, 상여 재현, 천왕축제 가요제 등 의미 있는 볼거리 및 체험거리들이 다양하게 마련되어 관광객들과 지역주민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리산 천왕축제는 일제강점기와 여순사건, 6·25한국전쟁 등 암울했던 근대사의 아픔을 간직한 지리산이 ‘희망과 긍정의 아이콘’으로 거듭나기를 기원하는 뜻에서 민간단체 주축으로 지난 2000년부터 개최해오고 있다.

 

이번 천왕축제는 2일 오전 9시 백무동에서 천왕할매 모시기를 시작으로 12:00 개회식이 시작되었고, 이어서 오후 1시부터는 12작두굿보존회 명인 의 작두 타기, 마천주민자치센터 수강생들의 각종 공연이 이어졌다.

 

다음날인 3일에는 난타공연을 시작으로 오후 2시부터 상여놀이가 재현되었고, 이어 지리산천왕축제 가요제, 불꽃놀이 등으로 축제의 대미를 장식하였다.

 

축제 관계자는, “청명한 가을 날씨 속에 많은 관광객들이 찾아와주셔서 축제가 빛날 수 있었다.”며 “미비한 점은 보완하고 좋은 점은 더욱 발전시켜 앞으로도 천왕축제가 의미있고 풍성한 축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하며 다짐과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 함양신문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양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지리산 아픈 상처 함양 천왕축제로 승화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일류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지리산천왕축제, 강력한 희망메시지를 전하다 / 함양신문
함양군 지곡면 남성 2명, 막힌 배수로 복구하던중 휩쓸려 사망 / 함양신문
[정상목기자자 만난 사람] 서상터미널 옆 ‘신춘식당’ 시골밥상 / 함양신문
함양군, 2021년 국비확보 총력 태세 / 함양신문
[사설] 함양의 관광 자원 개발 방향 / 함양신문
경남도지사, 코로나 대응 함양군 재난안전대책본부·읍면 격려 / 함양신문
고택에서 열린 ‘전통혼례식’ / 함양신문
미래통합당 경남도당 체육위원회 출범 및 임명장 수여식 / 함양신문
[최병훈 기쁜소식함양교회 담임목사] 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 / 함양신문
재능기부 단체 ‘메이드인 수선공’, 유림 장항마을서 행복한 보금자리 만들기 봉사 / 함양신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