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예술
함양군 ‘바이올린이 그리는 함양의 풍경…열정 PASSION’
오후 7시30분 문화에술회관 대공연장서 천원의 행복음악회 개최
 
함양신문 기사입력  2019/10/16 [15:13] ⓒ 함양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함양군은 매달 마지막 주 수요일 ‘문화가 있는 날’을 맞이해 오는 23일 오후 7시 30분 함양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천원의 행복음악회 바이올린이 그리는 함양의 풍경...열정 PASSION’를 개최한다.

 

이번 공연에서는 타르티니의 ‘악마의 트릴’, ‘찌고이네르바이젠’, ‘타이스의 명상곡’을 피아노와 바이올린의 합주로 감상할 수 있다.

 

‘악마의 트릴’은 별명답게 3악장에 등장하는 트릴은 기교적으로 난해하기로 유명하다. 몇몇 트릴들은 더블스탑으로 연주되고, 이러한 기교는 오늘날에도 여전히 연주하기 난해한 것으로 여겨지고 있다. ‘악마의 트릴’이라는 부제가 붙어있는 이 소나타는 아마도 타르티니의 작품 중에서도 가장 중요하고 가장 유명한 작품일 것이다.

 

사라사테가 1878년에 작곡한 ‘찌고이네르바이젠’은 독일어로 ‘집시의 노래’라는 뜻으로, 스페인 집시들 사이에서 전해지는 선율을 토대로 만든 사라사테의 대표작이다. 사라사테가 작곡한 대부분의 음악이 그렇듯 이 곡 역시 바이올린과 오케스트라, 또는 바이올린과 피아노로 연주할 수 있다.

 

‘타이스의 명상곡’은 오페라에 관심이 없는 사람들도 한번쯤은 들어봤을 정도로 유명한 곡이다. 오케스트라를 배경으로 한 이 곡의 애절한 멜로디는 타이스가 아타나엘의 선교로 회개하는 순간을 표현한 것이다.

 

함양군 천원의 행복음악회는 하우스콘서트 형식으로 진행되는 특별한 음악회이며, 하우스콘서트는 무대와 객석의 경계가 없는 공간에서 연주자와 관객이 하나가 되는 형식의 음악회로 관객이 무대 위로 올라가 연주자가 공연하는 모습을 눈앞에서 생생하게 관람할 수 있다.

 

관람료는 1,000원이며 자세한 문의는 함양군문화예술회관(960-5531)으로 문의하면 된다.

  © 함양신문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양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함양군 ‘바이올린이 그리는 함양의 풍경…열정 PASSION’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클럽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지리산천왕축제, 강력한 희망메시지를 전하다 / 함양신문
함양 안의실버체조단 노년부 3연패 위업 달성 / 함양신문
[사설] - 신뢰와 청렴도 깎아 먹는 함양군의원들 비리백태 시리즈 1 - / 함양신문
함양군의원들 5박7일 ‘터키 여행’ 떠나 / 함양신문
[전희식] ‘밝은누리’를 찾아가다 / 함양신문
경남 최대매출 도시락 업체 조은인푸드 오승엽 대표이사의 야망 스토리 / 함양신문
함양군체육회 금년 가을 성적 충성 / 함양신문
[사설]변강쇠·옹녀 문화사업에 대한 일부 언론의 잘못된 반응 / 함양신문
2020함양산삼엑스포 조수미 홍보대사 함양에 아름다운 선물 / 함양신문
함양군, 진주국제농식품박람회 참가 / 함양신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