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문화
부정불량 농약 유통 처벌현황 최근 3년간 평균134건, 작년 한 해만 158건 기록
- 경북 47건으로 가장 높았으며, 경기 26건, 경남 23건을 기록
 
함양신문 기사입력  2019/10/07 [17:06] ⓒ 함양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함양신문

강석진 자유한국당 의원(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은 7일, 국회에서 열린 농촌진흥청 국정감사를 통해, 부정·불량농약 유통 방지책을 마련하고, 실효성있는 대안을 위해 현장의 상황을 반영한 농약안전관리 판매기록제 실시를 주문했다. 

 

강석진 의원은 “최근 3년간 부정불량 농약 유통단속 및 처벌현황을 보면, 2016년 128건, 2017년 118건, 2018년 158건으로 늘어났다”고 밝혔다.

 

강 의원은 “3년 평균 134건을 기록할 정도로 해마다 부정불량 농약 유통이 만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강 의원은 “작년한해 시도별 부정불량농약 유통 처벌현황 자료를 보면, 경북이 47건으로 가장 높았으며, 경기가 26건, 경남이 23건을 기록 했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이를 위해 올해 7월 1일부터 농약 판매시 판매, 구매 정보를 기록하게 되는 농약안전관리 판매기록제를 시행중인데, 농약 판매기록제 및 하위규정(고시) 제정 시 현장소통이 매우 부족하다. 그 흔한 관련단체 설문조사도 없이 법 통과에 따라 시행에만 급급 하고 있다. 제도의 본격적인 시행에 앞서 농약 제조사, 수입업체, 유통업체, 농협 등 유관 조직 및 현장 담당자들과의 소통을 보다 확대해 현장의 목소리를 최대한 많이 담아야 하는 것 아니냐”고 따져 물었다.

 

강 의원은 “내년부터 농진청은 전자식 정보제공을 의무화하고 있으나, 전체 농약판매업체수가 5,483개소 (농협 2003, 시판상 3480)나 된다. 청에서는 시장판매의 전화율 제고를 위해서 바코드 리더기 보급을 하겠다고 밝히고 있으나 2020년 정부안에 바코드 리더기 보급사업이 반영되지 못 하였다. 즉 바코드 리더기 보급이 실시되더라도 예산이 없어서 못 할 상황이다”고 말했다.

 

강석진 의원은 “부정불량 유통단속시 처벌은 경고 및 영업정지, 고발로 조치하고 있다. 처벌 수위를 강하게 대폭 높이더라도, 농진청은 부정, 불량 농약 유통 방지책을 좀 더 세밀하고 촘촘하게 마련하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양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부정불량 농약 유통 처벌현황 최근 3년간 평균134건, 작년 한 해만 158건 기록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일류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지리산천왕축제, 강력한 희망메시지를 전하다 / 함양신문
[사설] 군의회 후반기 2년을 끌어갈 군의장선, 의장 재목감 풍성, 진풍경 / 함양신문
[권충현 출향인의 고향 그리기] 고향 함양과 함양인 / 함양신문
[전희식 출향 작가 전희식의 마음 챙기기] 한글 교실 / 함양신문
[박선호 백성의전쟁 황석산성대첩] 항소장을 접으며 / 함양신문
함양산삼엑스포 성공개최 위해 영호남 7개 시·군 한데 뭉쳤다! / 함양신문
함양군 농식품 미국LA 수출 선적 / 함양신문
안의중 익명의 동문 모교에 발전기금 이천만원 전달 / 함양신문
함양대봉산휴양밸리 비상 대응 안전관리 모의 훈련 실시 / 함양신문
36년 된 “함양 돌북교 재가설공사” 준공 눈앞 / 함양신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