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기고 > 송암 소재우
[송암 소재우] 개천절과 국조 단군을 상기하자
 
함양신문 기사입력  2019/09/30 [14:01] ⓒ 함양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송암 소재우 본지 본설위원  © 함양신문

개천절은 4352년 전 10월 3일에 우리나라를 단군이 처음세운 날로 우리나라 4대 국경일 중의 하루이다. 내가 학교 다닐 때는 기념식을 하고 축하 행사도 했다. 그러나 지금은 형식만 남은 국경일이 된지 오래다.

 
 문화제는 하면서 개천 제는 왜 않는지? 요즈음은 이 땅에 나라를 처음 건국한 시조(始祖) 단군(檀君)께 진정으로 존경하고 감사하는 마음을 갖는 사람을 보기가 어렵다. 학생들은 옛 이야기로만 안다,   정체성 없는 국사 교육과 종교에서 미신이라 해서 반대하기 때문이다.

 
 개천절이 가장 중요한 국경일인데도 역대 대통령이나 정치인이 사직동 단군 사당에 참배한 분이 없다. 기념식을 하면 당연히 사당에 참배해야 하지 않는가? 지구상 나라 중에 시조를 아는 민족은 반도 안 된다 한다. 하지만 우리는 우리를 문명국가 반열에 길을 열어준 시조가 누구인지 알 뿐 아니라 그분이 나라를 세울 때 이미 ‘홍익인간’이라는 훌륭한 가르침을 펼쳤으니 얼마나 복된 민족인가.

 
 자기나라 시조를 박대하는 민족이 남에게 존경 받을 수 없다. 우리 민족은 그 옛날부터 하늘을 섬겨 왔다. 시조 단군은 ‘하느님’의 직계자손이니 ‘고조선’은 물론 이후 여러 나라들의 시조도 그 뿌리가 하늘에 닿아있다. 중국 문헌에 ‘우리 민족은 시기마다 하늘에 제사하고 갖가지 의식을 하였다’고하는데 이는 시조와 조상을 섬기는 것과 동격이라 보며 오래전부터 전해온 제례 의식인 것이다. 하늘과 시조를 섬기는 것은 천지신명 중에 가장 높은 분을 공경하고 두려워하는 데서오는 기원(祈願)의 행위이기 때문이다.

 
 유교가 지배하던 조선시대에도 하늘과 단군 및 여러 건국 시조에게 제사를 봉행했다. 조선왕조는 단군을 중하게 여겨 단군 사당을 수시로 정비하고 제사를 나라에서 주관 했다. 조선은 건국하자마자 왕건을 비롯한 역대 왕조의 시조 사당을 세우고 제사를 지내 배달민족의 정통성을 계승하고 선왕조에 대한 예의를 갖추었다.

 
 고종이 황제로 등극한 후 먼저 한일이 하늘에 제사하고 단군사당을 보수하고 제사를 지냈다. 우리민족은 하늘을 공경하고 건국시조를 하느님과 동격으로 받들었다. 이러한 후손들의 노력이 가상해서 음덕(蔭德)을 내리시어 오늘의 대한민국으로 성장했다고 본다. 시조 단군은 삼국시대부터 각 왕조가 빠지지 않고 제사를 받들었다. 우리민족의 최초 의 개국(開國)시조이시니 당연한 예(禮)인 것이다.

 
 역사를 아는 분들이 말하길 “한국사(史)에서 가장 자랑스러운 것은 ‘한국이 생존해 있다’는 것이다.”라고 말한다. 우리 민족 자체가 사라질 번한 위기가 여러 번 있었다. 겉모습은 유지하지만 민족혼(魂)이 사라지면 민족이 사라진 것과 같다. 즉 정체성을 잃어 버렸기 때문이다. 내부의 돌연 변이 공산군이 저지른 6.25전쟁 때문에 민족전체가 혼(魂)이 빠질 번한 아찔한 순간이 있었다. 용케도 남쪽이라도 살아남아 민족 문화의 말살을 막았다.

 
 역사학자들이 말하길 “아시아에 두개의 기적이 있는데 하나는 중국이 공산화 된 것이고 또 하나는 한국이 공산화 되지 않은 것이다”라고 한다. 수천 년간 중국 등쌀을 이겨 낸 것도 기적이지만 중국까지 공산화 된 마당에 한국이 공산화 되지 않은 것이 ‘기적’이다. 그래서 단군과 홍익인간의 유무형(有無形) 문화유산을 지킬 수 있었다. 수천 년간 조상과 건국 시조를 모셨으니 산천초목도 감읍해 음덕을 발휘한 것이다.

 
 그런데 현실은 개국시조와 역대 왕조시조를 버리고 있다. 정권이 자주 바뀌니 더하다. 현 정권 들어서는 국민 누구도 관심 밖이다. 일부 종교에서 미신이라 치부해서 더욱 그렇다. 지방 자치 단체장에 따라 단군 제향을 챙기느냐 마느냐가 결정된다. 국가에서는 개천절 기념식만하고 사당 참배를 않는다. 자기역사와 건국시조를 어떻게 대하는가를 보면 그 나라의 품격과 정체성을 알 수 있다. 미국인들은 워싱톤, 링컨의 잘못을 덥고 존경합니다. 우리는 단군도 역대 대통령을 존경하지 않는다. 잘못을 들춰 깎아 내리기 바쁘다. 자기가 귀하게 여기지 않는데 남들이 귀하게 여길까?

 
 대한민국이 조상의 음덕이 없이 하늘에서 떨어진 나라가 아닐 진대 단군시조와 건국 대통령을 우습게 여겨야 되겠는가? 하늘과 시조를 받드는 것은 우리가 개국 국훈(國訓) 홍익인간의 성품을 닮으려는 것이다. 즉 선조의 개국자세를 잊지 않으려는 것이다. 자식에게 효(孝)를 가르치면서 국조는 버리는가? 그러니 마땅히 국가 차원에서 단군사당 참배는 물론 지방 자치단체는 단군 성조전 사당건립에도 적극적으로 협조해야 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양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송암 소재우] 개천절과 국조 단군을 상기하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클럽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지리산천왕축제, 강력한 희망메시지를 전하다 / 함양신문
[사설] 신뢰와 청렴도 깎아 먹는 함양군의원들 백태 시리즈 5 / 함양신문
명문 함양고! 2020학년도 서울대 수시모집 2명 합격 / 함양신문
엑스포 성공개최, 함양인 2천여명 '김장김치'로 뭉쳐 / 함양신문
함양어린이드림센터 건립 관련 주민설명회 열려 / 함양신문
김해 장난감 할인매장 대표 이윤권 / 함양신문
함양 추어탕의 명가 울산식당 / 함양신문
제58회 천령문화제 평가보고회 개최 / 함양신문
임금님께 진상하던 ‘함양곶감’ 초매식 갖고 본격 출하 / 함양신문
함양군-공무원노조 2019년 단체협약 체결 / 함양신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