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문화
함양산삼축제 발전방안 심포지엄 개최
축제위원회·공무원·주민 등 참여, 산삼축제 글로벌 축제로 도약 기대
 
함양신문 기사입력  2019/09/11 [09:30] ⓒ 함양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16회 함양산삼축제가 지난 8일부터 15일 까지 8일 간 함양군 천년의 숲 상림공원 일원에서 개최되고 있는 가운데 9일 함양문화예술회관에서 2019 함양산삼축제 발전방안 심포지엄이 열렸다.

 

이날 심포지엄에는 서춘수 군수, 김성기 축제위원장, 황태진 군의회의장, 임재구 경남도의원 등과 축제위원, 주민, 공무원 등 100여명이 참여했다.

 

문화체육관광축제 평가위원을 역임한 축제관련 대학교 교수와 감독으로 구성된 전문가를 초빙한 이날 심포지엄은 함양산삼축제가 글로벌 축제로 거듭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고 경쟁력 있는 문화관광축제로의 도약을 위한 전략을 강구하였다.

 

또한 함양산삼축제의 활성화 및 향후 발전방안 모색과 글로벌 축제로서 도약 할 수 있는 방안을 논의하였다.

 

올해 처음 열리는 함양산삼축제 심포지엄은 박종부 소장(JB축제연구소)이 ‘함양산삼축제 현황분석 및 경쟁력있는 축제로의 도약을 위한 방향성 제고’에 대해, 오훈성 박사(한국문화관광정책연구원)이 ‘문화체육관광부 평가기준과 축제에서 지향하여야 할 방향성 제고’에 대해 주제발표 했다.

 

이어 이수범 교수(경희대학교)가 좌장으로 이우상 교수(진주국제대), 이인제 교수(가천대), 박철호 교수(안양대), 김성기 축제위원장 등이 참여하여 함양산삼축제 발전방안에 대해 토론을 펼쳤다.

 

한편 올해로 이팔청춘 16회째를 맞는 함양산삼축제는 ‘굿모닝 지리산 함양, 산삼 꽃을 피우다’를 주제로 8일간 ‘황금산삼을 찾아라’, ‘심마니의 여정’, ‘산삼경매’, ‘산삼 먹걸리 페스티벌’ 등 공연·전시·체험·판매 등 갖가지 기(氣)찬 재미로 무장, 관광객들의 원기 회복을 돕는다.

 

  © 함양신문

  © 함양신문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양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함양산삼축제 발전방안 심포지엄 개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2020스포츠클럽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지리산천왕축제, 강력한 희망메시지를 전하다 / 함양신문
대구 거주 20대 함양서 코로나19 확진 판정 받아 / 함양신문
[사설] 민주주의를 좀먹는 선거철의 5대 범죄자, 돈 공천하는 자, 돈 뿌리는 자, 돈 받는 유권자, 허위사실 유포자. 이권 청탁자 / 함양신문
서춘수 군수, 함양군 지체장애인협회와 신년 간담회 개최 / 함양신문
MBC 신임 사장에 함양 출신 향우 자녀 박성제 보도국장 선임 / 함양신문
함양군, 관내 신천지 신도 84명 대상 긴급 전수조사 완료! / 함양신문
함양군, 2021년도 수질개선사업 위한 국비 확보 전력질주 / 함양신문
함양군 서하면 주택 화재 피해가구 위문 / 함양신문
함양군, 드론 ·중장비 자격증 취득비 지원 / 함양신문
함양중학교, 교사 대상 “함께 성장하는 행복한 교육공동체 만들기 새 학년 맞이 연수” 실시 / 함양신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