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문화
함양산삼축제 글로벌 서포터즈 “원더풀 함양 산삼~~”
7개국 30여명 외국인 대학생 원정대 산삼축제 등 체험 후 SNS 등에 홍보
 
함양신문 기사입력  2019/09/10 [09:46] ⓒ 함양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올해도 함양산삼축제에 외국인 대학생 원정대가 찾아와 지리산 청정 불로장생 기운 가득한 다양한 축제 콘텐츠를 즐겼다.

 

군에 따르면 러시아, 중국, 터키, 대만, 브라질, 카자흐스탄, 페루 등 7개국 30여명의 외국인 대학생 원정대 ‘2019 함양산삼축제 글로벌 서포터즈’가 지난 7~8일 산삼축제를 찾아 축제를 즐기며 각 외국 커뮤니티를 통해 통해 함양을 홍보했다.

 

이번 대학생 원정대는 서울 거주 외국인 대학생 27명과 한국인 스태프 9명, 한국인 매니저 등 39명으로 산삼축제장에서 산삼캐기·황금산삼을 찾아라 등 축제의 대표적인 프로그램을 체험했다.

 

또한 함양산양삼 6차산업사업단을 비롯해 개평한옥마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남계서원 등 등 함양의 관광명소를 둘러보고 SNS 등을 통해 함양과 함양산삼축제를 홍보했다.

 

이번 원정대에 참여한 길손(Gilson Junior·브라질·중앙대)씨는 “산삼을 직접 캐보고, 축제를 즐기면서 함양이 대단한 산삼의 고장이라는 것을 알 수 있었다”며 “축제뿐만 아니라 한옥마을과 세계문화유산 남계서원 등의 아름다움에 매료된 것 같다”고 말했다.

 

중국에서 온 심청위(서울시립대)씨도 “함양산삼축제 투어를 통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즐기며서 함양의 아름다움과 우리 전통문화를 이해하는 계기가 된 것 같다”라며 “진시황이 그토록 얻고자 했던 산삼도 직접 캐보고 다양한 체험이 너무 즐거웠고 이를 SNS를 통해 적극 홍보하겠다”고 전했다.

 

군 관계자는 “2020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의 성공적인 개최는 물론이고, 관광함양을 위해 앞으로도 적극적으로 외국인 팸투어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     © 함양신문
▲     © 함양신문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양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함양산삼축제 글로벌 서포터즈 “원더풀 함양 산삼~~”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클럽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지리산천왕축제, 강력한 희망메시지를 전하다 / 함양신문
'제74주년 광복절'계기 독립유공자 178명 포상 / 함양신문
함양 지역가수 김효선 노래 한 곡으로 유튜버 조회수 30만돌파로 화제 !!! / 함양신문
달빛내륙철도(대구-광주)이제 ‘국회’ 도마위에 올라 / 함양신문
[사설]청렴도 회복을 위하여 강도 높은 감사(監査)를 하고도 / 함양신문
글로벌 함양산삼축제 대박! 36만명 참여 불로장생 기운 만끽 / 함양신문
함양그린 연료전지 발전소 인허가 신청 취하 / 함양신문
함양출신 정해상 국제심판 인기 급상승 / 정상목
함양산삼축제 농·특산물판매장 인기몰이 / 함양신문
이상인 안의농협 조합장 집행유예 선고 / 함양신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