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상남도, ‘무허가 축사 적법화’ 마지막 총력
- 무허가 축사 적법화 이행기간 내달 종료, - 남은 기간 동안 적법화 완료, 축산농가 불이익 최소화
 
함양신문 기사입력  2019/08/09 [16:06] ⓒ 함양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는 축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축산업 발전을 위한 무허가 축사 적법화이행기간이 927일 만료됨에 따라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고 있다.

도에서는 5월부터 전 시군 및 관련단체 기관을 대상으로 농림부 주관 지자체 점검회의를 3회 개최했다.

경남도내 진행률은 89.9%로 대상농가 총 2,867호 중 808(28.2%)가 완료(인허가,폐업)되었고, 1,769(61.7%)는 진행 중(인허가 접수, 이행강제금 납부, 설계도면 계약 및 작성)으로 전국대비 중상위권에 해당된다.

그러나 관망 및 폐업예정 등 적법화 미진행 농가 90(3.1%)는 입지제한지역에 위치하고 있거나 영세고령화 등의 문제도 있어 적법화 추진과정에 애로를 겪고 있다.

경남도는 그 동안 농식품부 주관 영상회의 실시, 무허가 축사 적법화 도단위 협의회 개최, 무허가 축사 합동 현장 점검 및 적법화 자금지원 등을 통해 적법화 추진이 지연된 문제를 해소하고 현장에서 발생하는 애로사항에 대한 해결방안을 모색하여 무허가 축사 적법화 완료율을 높이기 위해 총력을 다 해왔다.

또한 이행계획서를 제출하여 적법화 이행 기간을 부여받은 농가 중, 적법화(지적 측량비, 건축설계비, 철거비, 퇴비사)에 필요한 자금을 시군별로 배정하였으며, 지원규모는 412농가 742800만원(융자)이다.

이와 함께 농어촌공사경남지역본부, 자산관리공사경남지역본부, 국토정보공사경남지역본부는 하천, 구거, 도로 등 국유재산을 용도폐지 후 일괄 매각, 지적 측량 즉시 처리로 처리기한을 단축하여 무허가 축사 적법화를 신속하게 지원하고 있으며, 농협지역본부 축산사업단은 시·17개 지역 축협을 통한 현장 컨설팅으로 농가 일대일의 현장민원을 해소하고 있다.

각 시·군은 지역 건축사와 측량 및 미진행 농가별 관리카드를 작성하여 문제점을 파악하고, 축산 농가를 직접 방문해 11 맞춤 컨설팅을 진행하여 적법화 완료율 제고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양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클럽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지리산천왕축제, 강력한 희망메시지를 전하다 / 함양신문
김태호 전 국무총리서리 / 함양신문
‘양심’까지 버린 ‘축산 폐수’ 휴천 목현 ‘산두 마을’ 동네 전체가 ‘떠들석’ 군 행정, 강력조치 예고 / 함양신문
함양드론클럽(협회) 창립, 드론이 세상을 바꾸다 / 함양신문
추석용 함양산 사과 수확해요 / 함양신문
함양출신 정해상 국제심판 인기 급상승 / 정상목
함양군, 바다는 없지만 농월정 계곡에 “등대” 가 있다 ! / 함양신문
백전면 재궁마을 우물정비사업 준공식 개최 / 함양신문
청렴한 함양 아름답게 만들어주세요! / 함양신문
함양경찰서, 2분기 베스트 여청수사팀 선정 / 함양신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