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기고 >
『사람이 보이면 일단, 멈춤!』 교통안전 문화를 바라며,
함양경찰서 교통관리계장 김영태
 
함양신문 기사입력  2019/07/29 [17:03] ⓒ 함양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함양경찰서 교통관리계장 김영태  © 함양신문

 2018년도 도내 전체 교통사고는 11,313건으로 2017년도에 비해 감소추세이나, 전체 사망사고(320명)중 보행자는 45.3%(145명),

 

어르신은 49.4%(158)달하는 등 보행자와 어르신 사망이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이처럼 보행자 사고와 교통약자인 어르신 교통사고가 많다는 것은차량중심 교통안전 정책의 한계를 드러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이와 관련하여, 사람이 먼저인 교통안전문화 정착을 위하여도내 전경찰서에서는 사람이 보이면 일단, 멈춤!종합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요 내용은, 모든 차의 운전자는 보행자가 도로를 횡단하고 있으면 일시 정지한다. 신호등 없는 횡단보도에서는 일시정지 한다. 교차로에서 우회전시 일시정지 한다. , 보행자의 안전에 중점을 두고 있다.

해마다 고령인구가 증가하고 있기 때문에 특히 농촌지역에는 보행자 중에어르신들이 많이있을거라 생각이 든다. 보행자 안전이 어르신들 안전과도 직결된다.

도로를 보행하거나 횡단하는 보행자도 안전을 위해서는 지나가는 자동가 나를 비켜 가겠지, 하는 생각은하지 않아야 한다. 운전자가

운전을 하면서 전방주시를 태만히 할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도로의 커브지점, 버스정류장 주변에서는 더욱 그렇다. 횡단보도를 횡단 할때도 반드시 보행 3원칙(서다,좌우를 살피면서, 뛰지말고 천천히)을 지키면서 안전하게 보행하여야 한다.

건너편에 있는 버스 등을 타려고 무단횡단하거나 무리하게 뛰어 건너가는 행위는 안된다.

모든 차의 운전자는 보행자가 도로를 횡단하고 있을 때, 신호등 없는횡단보도 전방에서, 교차로에서 우회전 할 때, 반드시 사람이보이면 일단, 멈춤!을 상기하여 보행자의 안전을 우선하여야 한다.

특히 운전을 하면서 휴대폰을 작동한다거나 만지작 거려 전방 주시를소홀히 하는 사례는 없도록 하여야 할 것이다. 모든 교통사고는 한 순간의 짧은 행위가 원인이 된다.

모든 운전자의 사람이 보이면 일단, 멈춤!으로 인하여 보행자 안전이먼저 보장 될 수 있는 안전한 교통문화가 하루빨리 정착되어지길 바란다. 이제는 교통소통보다는 안전이 더 우선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양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사람이 보이면 일단, 멈춤!』 교통안전 문화를 바라며,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일류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지리산천왕축제, 강력한 희망메시지를 전하다 / 함양신문
[정상목 기자가 만난 사람] 함양의 된장 명인 김원규 전통장(된장•간장•고추장•청국장) / 함양신문
함양군 농식품 미국LA 수출 선적 / 함양신문
안의중 익명의 동문 모교에 발전기금 이천만원 전달 / 함양신문
[사설] 역사의식, 문화의식 없는 선거직 사람들과 ‘함양의 미래’ / 함양신문
함양군, 여름꽃 모종 이식 한창 / 함양신문
함양군 사회봉사단체협의회 정기총회 및 이·취임식 개최 / 함양신문
안의중 36회 졸업생 정옥빈 동문 모교에 발전기금 100만원 전달 / 함양신문
[전희식 출향 작가 전희식의 마음 챙기기] 한글 교실 / 함양신문
지리산권관광개발조합, “함양산삼엑스포 함께 만들어요” / 함양신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