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층취재 >
6.25전쟁영웅 김해수경감, 석상익경위의 영월 사수작전을 아시나요?
경남서부보훈지청 보훈과 정은화
 
함양신문 기사입력  2018/07/30 [11:16] ⓒ 함양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가보훈처에서는 매월 나라를 지키기 위해 헌신한 각 군의 영웅들을 이달의 625쟁영웅으로 소개하, 7월에는 김해수 경찰 경감, 석상익 경찰 경위를 선정하였다.

195071, 적의 대대적 공세에 강원도 경찰은 대부분 남하하였지만,강원도비상경비사(사령관 윤명운 경무관)10kw규모의 화력발전소가 있는 영월을 방어하기로 결심하고, 전경 제8대대와 홍천인제의 병력 100여명으로 영월 방어부대를 편성, 김인호 총경(강원도경찰학교장)을 부대장으로 임명하였다. 영월부대는 당일영월에 도착하여 방어진지를 구축하고 적 정보를 수집하였다.

▲     © 함양신문

 

월지역에서는 2일부터 수차례의공방전이 계속 되었으며,영월지구 전투부대의 투혼으일시 영월 점유에 성공하였으나 적의반격으로 영월을 포기하고 후퇴할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영월 탈환집념을 버리지 않고, 7일 아침, 상동지역 전경 제8대대 제1중대장김해수 경감을 대장으로 47명의 결사대를 편성하여 영월 재공격을 준비하였다.

김해수 경감은 결사대로는 대병력의 북한군과 맞서 싸워 승리가 어려울 뿐만 아니라 결사대원 전원이 살아서는 돌아올 수 없다는 사실을 알고있었지만, 남하하는 북한군을 지연시키고 영월지역이 화력발전소 등이 소재하는 등 중요성이 높은 지역 영월을 사수하겠다는 결하 항전으로 전투에 참여하였다. 814시경 결사대가 녹전리의 송현고개를 막 넘섰을 무렵 예상못하게 북한군과 조우하자 선제공격으로북한군 일진을 격퇴시키고, 속 추격하여 백병전까지 벌였다.

그러나 북한군의 대병력이 아군을 포위하여 공격하므로 이에 대항하여목숨을 아끼지 않고 전투를 진두지휘하던 김해수 경감이 적의박격포탄에 장렬하게 전사하였고, 이어 석상익 경위가 대신하여 결사대를 지휘하며 용전하였으나, 역부족으로 석상익 경위마저 전사하여 결국 전투는 24명 전사, 7명 부상, 73명 사살의 기록을 남기고 종결되었다.

이후아쉽게도 영월회복을 위한 전투는 끝내 이루어지지 못했으나,김해수 경감과 석상익 경위를 비롯한 강원도 전투경찰의 활약이 적의 진공을 지연시키는 데는 크게 기여하였던 것으로 평가된다.

현재 전투가 벌어졌던 영월군 녹전리에는 이 분들을 기리는 현충시설 호국경찰전적가 세워져 있으며, 매년 추념행사가 열리고 있다.

지난 727일은 정전협정 및 유엔군 참전의 날이었다. 이날, 정부에서는 17개 유엔전국 참전용사와 가족, “훈장 서훈자와 참전용사 유족 등 120여 명을 초청하여 감사의 행사를 가졌다.

우리는 우리나라의 자유를 위해 거룩한 희생과 헌신을 한 모든 참전용사와 이름도 모르는 낯선 나라에서 목숨을 걸고 참전한 유엔 참전용사들을 결코 잊어서는 안 될 것이며, 그 분들의 희생으로 지켜낸 대한민국을 평화와 번영으로 보답해야 할 것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양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6.25전쟁영웅 김해수경감, 석상익경위의 영월 사수작전을 아시나요?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클럽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지리산천왕축제, 강력한 희망메시지를 전하다 / 함양신문
김태호 전 국무총리서리 / 함양신문
‘양심’까지 버린 ‘축산 폐수’ 휴천 목현 ‘산두 마을’ 동네 전체가 ‘떠들석’ 군 행정, 강력조치 예고 / 함양신문
함양드론클럽(협회) 창립, 드론이 세상을 바꾸다 / 함양신문
추석용 함양산 사과 수확해요 / 함양신문
함양출신 정해상 국제심판 인기 급상승 / 정상목
함양군, 바다는 없지만 농월정 계곡에 “등대” 가 있다 ! / 함양신문
백전면 재궁마을 우물정비사업 준공식 개최 / 함양신문
청렴한 함양 아름답게 만들어주세요! / 함양신문
함양경찰서, 2분기 베스트 여청수사팀 선정 / 함양신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