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환경·건강
지리산 구룡계곡 북방산개구리 첫 산란 늦어져…한파 영향
- 지리산 구룡계곡 북방산개구리, 지난해 보다 23일 늦은 3월 1일 산란- 지리산 하동 및 구례에서는 2월 18일과 20일 산란 확인
 
함양신문 기사입력  2018/03/12 [10:37] ⓒ 함양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이사장 권경업)은 지리산국립공원 구룡계곡(남원 육모정) 일대에 사는 북방산개구리의 산란을 관찰한 결과, 지난해 26일에 비해 23일 늦은 지난 31일에 첫 산란이 확인되었다고 밝혔다.

국립공원관리공단 연구진은 기후변화 추이를 연구하기 위해 2010년부터 9년간 구룡계곡 일대에서 북방산개구리의 첫 산란 시기를 기록하고 있다.

다만 구룡계곡에서 직선거리로 23km 떨어진 지리산 하동 자생식물관찰원에서는 218일에, 16km 떨어진 구례 피아골계곡에서는 220일에 북방산개구리의 첫 산란이 관찰되었다.

연구진은 올겨울이 예년에 비해 유독 추웠기 때문에 구룡계곡의 북방산개구리 산란이 늦어진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해(2017) 구룡계곡 북방산개구리의 첫 산란일은 26일이며, 가장 빠른 날은 201421, 가장 늦은 날은 201534일이다.

북방산개구리의 첫 산란은 적산온도가 발육에 필요한 최저온도(발육영점온도, 5) 이상이 되는 날(적산온도 시작일)과 매우 높은 상관관계가 있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올해부터 북방산개구리 산란 관찰 지점을 기존 4곳에서 7곳을 추가하여 총 11곳으로 확대했다.

북방산개구리 산란 관찰 지점은 지리산 3, 월출산 1, 무등산 1, 월악산 1, 소백산 1, 치악산 1, 설악산 1곳이며, 특히 수원 광교산 1곳 및 제주시 1곳은 시민단체 등과 협력하여 산란 관찰 지점으로 추가됐다. 올해 제주도 지점에서 관찰된 북방산개구리 첫 산란일은 115일이며 무등산은 213일에 관찰됐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현재 산란시기로 볼 때 월악산은 3월 중순부터 소백산 및 치악산은 3월 중순-하순, 설악산은 4월 초순 경 북방산개구리가 산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북방산개구리는 환경부 지정 '기후변화 생물지표 100종 및 계절 알리미 생물종'으로 외부 환경변화에 민감하며 암컷이 1년에 한번 산란하기 때문에 알덩어리 수만 파악하더라도 해당 지역의 개체군 변동을 추정하는데 용이하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양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지리산 구룡계곡 북방산개구리 첫 산란 늦어져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농협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함양신문 26년의 여정 / 함양신문
서춘수 함양군수 당선인, 군정 주요 업무보고 받아 / 함양신문
임창호 군수, 기부금사건 대법원 기각 선고 / 함양신문
[사설] 지방자치와 양날의 검 / 함양신문
6.13지방선거 함양군 투표마감...최종 투표률 77.9% / 함양신문
함양 병곡 마평마을 출신 김남구의 딸 김혜윤 / 함양신문
[전희식]주민자치와 풍요 병 극복 / 함양신문
제42대 함양군수, 무소속 서춘수 당선 / 함양신문
지리산천왕축제, 강력한 희망메시지를 전하다 / 함양신문
경남지방경찰청 ‘함양군수 후보 A씨’에 대한 수사 / 함양신문